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북, 10·4선언 11년 만에 오늘 평양서 첫 공동 기념행사

송고시간2018-10-05 05:30

이해찬·조명균 등 민관방북단 160명 참석…北참석자 관심

남북당국 평양선언 이행 협의할듯…방북단, 집단체조 관람

10·4 남북정상선언 11주년
10·4 남북정상선언 11주년

(서울=연합뉴스) 4일 10·4 남북정상선언 11주년을 맞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 방북단이 기념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평양으로 출발했다. 사진은 지난 2007년 10월 4일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남북공동선언문에 서명하고 손잡은 모습. 2018.10.4 [청와대 사진기자단/연합뉴스 자료사진]

(평양·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백나리 기자 = 남북은 5일 평양에서 10·4선언 11주년 기념 공동행사를 한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민관방북단 160명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 씨도 방북단의 일원으로 행사에 참석한다.

북측 참석자 명단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이 자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노 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2007년 10·4선언에 합의한 후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행사를 여는 것은 처음이다.

행사에서는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남북의 주요 참석자가 기념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방북단은 노 전 대통령과 김정일 위원장이 10·4선언에 합의한 뒤 손을 맞잡고 팔을 치켜든 대형 사진을 챙겨가기도 했다.

10·4선언 11주년 기념 남북공동행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공동선언 합의사항이다. 공동선언에는 "남과 북은 10.4 선언 11주년을 뜻깊게 기념하기 위한 행사들을 의의있게 개최하며(중략)"라고 돼 있다.

평양 도착한 '10·4선언 11주년 기념 공동행사' 방북단
평양 도착한 '10·4선언 11주년 기념 공동행사' 방북단

(서울=연합뉴스) 10·4선언 11주년 기념 공동행사 참석차 방북한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이 4일 오전 평양국제공항에 도착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10.4 [사진공동취재단]

방북단은 이날 공동행사를 마친 뒤 평양냉면으로 유명한 옥류관에서 점심을 먹고 미술창작기지인 만수대창작사 등을 참관할 예정이다.

이후 집단체조 관람이 계획돼 있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평양 정상회담 때 본 것과 같은 내용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북측은 집단체조 '빛나는 조국'에서 체제선전 관련 내용을 덜어내고 화해 협력을 강조했다.

예정된 일정이 진행되는 와중에 당국 간 협의가 이뤄질지도 주목된다.

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장관과 북측 단장인 리선권 위원장이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분야별 후속회담 일정 등을 논의하게 되면 사실상 고위급회담이 열리는 셈이다.

동행한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과 정재숙 문화재청장도 북측 카운터파트와 만나 각각 보건협력 및 북측 문화재의 12월 '대고려전' 참가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방북단은 6일 중앙식물원을 참관한 뒤 2박3일의 일정을 마치고 귀환한다. 중앙식물원에는 노 전 대통령과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2007년 심은 소나무가 있다.

평양 도착한 '10.4 선언 11주년' 기념행사 남측대표단
평양 도착한 '10.4 선언 11주년' 기념행사 남측대표단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10.4 남북정상선언 11주년 기념행사에 참가하는 남측대표단이 지난 4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5일 보도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