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달팽이관 닮은 AI 음성 센서 개발…누가 말하는지 인식 쉬워져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달팽이관을 닮은 인공지능(AI) 기반의 음성 센서가 개발됐다. 누가 말하는지 알아내는 정확도가 개선되면서 스마트 홈 가전이나 AI 비서, 생체 인증 분야 등 차세대 기술에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KAIST 제공=연합뉴스]
[KAIST 제공=연합뉴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4일 신소재공학과 이건재 교수와 전기및전자공학부 유창동 교수 공동 연구팀이 인공지능 기반의 화자(話者) 인식용 유연 압전 음성 센서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음성 센서는 인간과 기계 사이의 자유로운 소통을 가능하도록 만드는 수단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음성 센서 시장은 2021년 160억 달러 규모로 커질 것으로 KAIST 측은 전망했다.

연구팀은 인간의 달팽이관을 모방해 주파수에 따라 다른 영역이 진동하는 사다리꼴의 얇은 막을 제작했다.

연구팀의 음성 센서는 기존 기술보다 2배 이상 큰 민감도를 보여 미세한 음성 신호를 원거리에서도 감지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 기술을 기반으로 누가 이야기하는지 찾아내는 화자 인식 시스템에 적용해 보니 97.5%의 화자 인식 성공률을 무향실에서 달성했고, 기존 기술 대비 오류를 75% 이상 줄였다고 KAIST 측은 전했다.

이건재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고민감 음성 센서는 화자를 정확하게 구별할 수 있어 개인별 음성 서비스를 스마트 가전이나 인공지능 비서에 접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생체 인증 및 핀테크와 같은 보안 분야에서도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나노 에너지'(Nano Energy) 9월호에 '민감도'와 '화자 인식' 논문 두 편으로 동시 게재됐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04 16: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