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나루안전체험관에 지하철 화재대피 체험관 개관

송고시간2018-10-05 06:00

비상급정거·승강장탈출 체험…교실화재 대비 체험장도

광나루안전체험관에 지하철 화재대피 체험관 개관 - 1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지하철에서 화재가 발생했을 때 대처요령을 익힐 수 있는 체험장이 문을 열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광나루안전체험관 내 가상의 7호선 광나루체험관역을 만들어 5일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지하철 역사부터 승강장, 전동차 내부까지 실제 소방시설을 설치한 이 체험관에서는 출입문 강제개방장치와 스크린도어 등이 설치된 안전시설을 직접 작동해 보고, 승객 구호함에 비치된 안전장비도 착용해 볼 수 있다.

지하철화재 체험은 광나루안전체험관에서
지하철화재 체험은 광나루안전체험관에서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5일 서울시소방재난본부 광나루안전체험관(이희순 관장)에서 학생들이 지하철화재 체험을 하고 있다.
지난 9월 한 달간 시범운영 후 이날 본격 운영을 시작한 가상의 7호선 광나루체험관역으로 비상급정거, 전동차 출입문 및 스크린도어 수동 개방, 승강장 탈출 등으로 진행된다. 지하철 체험장 외 '화재대피체험장', '새싹 어린이안전체험장' 등 도 이용할 수 있다. xyz@yna.co.kr

지난 9월 한 달간 시범운영을 한 결과, 6천200명(1일 평균 442명)의 시민이 체험했다.

체험은 지하철 승차 후 3D영상으로 화재상황을 연출해 ▲ 승객이 비상통화장치를 활용해 기관사에게 화재발생 사실 신고 ▲ 화재로 인한 비상급정거-전동차 의자의 움직임(충격) ▲ 기관사 지시에 따라 전동차 내 비상개폐장치 조작 후 출입문 및 스크린도어 수동 개방 ▲ 열과 연기가 발생한 가운데 승강장으로 탈출 등으로 진행된다.

지하철화재 체험입니다
지하철화재 체험입니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5일 서울시소방재난본부 광나루안전체험관(이희순 관장)에서 학생들이 지하철화재 체험을 하고 있다.
지난 9월 한 달간 시범운영 후 이날 본격 운영을 시작한 가상의 7호선 광나루체험관역으로 비상급정거, 전동차 출입문 및 스크린도어 수동 개방, 승강장 탈출 등으로 진행된다. 지하철 체험장 외 '화재대피체험장', '새싹 어린이안전체험장' 등 도 이용할 수 있다. xyz@yna.co.kr

지하철 체험에 더해 유치원·초·중·고등학교 학생들에게 익숙한 공간인 교실에서의 화재를 가정해 대피 과정을 체험 해 볼 수 있는 '화재대피체험장', '새싹 어린이안전체험장'도 함께 구성했다.

하루 800만명이 이용하는 서울 지하철에서 최근 3년간 화재는 역사와 지하터미널을 포함해 29건이 발생했다. 화재원인 별로는 전기적 요인이 11건, 부주의 8건, 기계적 요인 5건, 미상 3건, 방화의심 1건, 화학적 요인 1건 등이다.

소방재난본부는 "지하철 화재는 자칫하면 대규모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며 "지하철 화재안전을 위해서는 탑승객들도 지하철 승강장, 전동차 내 화재에 대비한 제대로 된 교육과 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지하철화재 체험입니다
지하철화재 체험입니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5일 서울시소방재난본부 광나루안전체험관(이희순 관장)에서 학생들이 지하철화재 체험을 하고 있다.
지난 9월 한 달간 시범운영 후 이날 본격 운영을 시작한 가상의 7호선 광나루체험관역으로 비상급정거, 전동차 출입문 및 스크린도어 수동 개방, 승강장 탈출 등으로 진행된다. 지하철 체험장 외 '화재대피체험장', '새싹 어린이안전체험장' 등 도 이용할 수 있다. xyz@yna.co.kr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