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류현진, 오늘 한국인 첫 MLB 포스트시즌 '1선발' 등판

송고시간2018-10-05 00:00

[샌프란시스코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충원 기자 =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1차전 선발 투수로 나선다.

류현진은 5일 오전 9시37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1차전에 출격한다.

한국 선수가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1차전에 선발 등판하는 건 류현진이 최초다.

앞서 김병현이 2003년 보스턴 레드삭스 소속으로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에 등판한 기록이 있지만, 임무는 불펜 투수였다.

류현진은 부상 복귀 후 후반기 9경기에서 4승3패 평균자책점 1.88로 호투했고, 특히 지구 선두 자리가 걸린 마지막 3경기에서 3승을 쓸어담으며 2009년 이후 처음으로 클레이튼 커쇼 대신 다저스의 디비전시리즈 1선발을 차지했다.

chungw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