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A형간염 간부전 환자, 사망·간이식 예측모델 개발"

송고시간2018-10-02 09:13

서울대병원·제주한라병원 연구팀…"혈액검사만으로 예측"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A형간염에 의한 급성 간부전 환자의 사망 위험 또는 간이식 필요성을 조기에 예측할 수 있는 모델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김윤준·조은주, 제주한라병원 김진동 연구팀은 2007~2013년 국내 A형간염 급성 간부전 환자 294명의 예후에 영향을 주는 인자에 기반을 둔 예측모델을 고안했다고 2일 밝혔다. 영국, 인도, 일본의 A형간염 환자 56명을 대상으로 예측모델의 유효성을 검증했다.

A형간염은 바이러스 감염으로 생기는 급성 염증성 간 질환으로, 감염된 환자의 분변을 통해 배출된 바이러스 접촉이나 이에 오염된 물과 음식 섭취를 통해 전파된다. 예방을 위해서는 안전한 물과 음식을 섭취하고 손을 자주 씻는 등 위생적 환경을 조성하는 게 중요하다. 가장 효과적인 예방법은 백신 접종이다.

A형간염은 일반적으로 치료가 가능하지만 드물게 간성혼수를 동반한 급성 간부전으로 빠르게 진행한다. 이 경우 간이식을 하지 않으면 환자 절반은 사망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조기 간이식이 필요한 환자를 선별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연구팀이 개발한 예후 예측모델 '알파스코어'는 혈액검사 결과만으로 급성 간부전 환자의 1개월 이내 간이식 필요성 또는 사망 위험을 계산해준다. 정확도가 0.87에 달해 외국에서 개발된 기존 예측모델(KCC 0.56, MELD 0.79)에 비교해 높은 편이다.

김윤준 교수는 "간단한 혈액검사만으로 예후를 빠르게 예측해 치료 계획을 수립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며 "환자의 생명을 구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소화기내과 간질환 분야 권위 학술지 '헤파톨로지'(Hepatology) 최근호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간염
간염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