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표적 샹송 가수 샤를 아즈나부르 94세로 별세

프랑스 대중음악 지평 넓힌 대표적 싱어송라이터
마크롱 대통령 "고인, 3세대에 걸쳐 기쁨과 아픔 함께해" 애도
1996년의 샤를 아즈나부르[PA=연합뉴스]
1996년의 샤를 아즈나부르[PA=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의 대표적인 샹송 가수 샤를 아즈
나부르가 94세를 일기로 별세했다고 프랑스 문화부가 1일(현지시간) 밝혔다.

아즈나부르는 노환으로 지난 밤사이에 프랑스 남동부에 있는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그의 에이전시가 전했다.

'프랑스의 프랭크 시내트라'라는 별명이 붙은 아즈나부르는 오랜 기간 사랑 노래로 샹송 팬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아르메니아계 프랑스인인 그는 1940년대 샹송 가수 에디트 피아프와 쥘리에트 그레코의 곡을 쓰며 작곡가로 활동을 시작해 1천200여 곡을 직접 쓰면서 가수와 배우로 활약했다.

프랑스어는 물론, 영어·스페인어·이탈리아어·독일어 등으로 자유자재로 노래를 불렀으며, 대표곡으로는 '라 맘마', '이자벨', '라 보엠', '쉬'(She) 등이 있다.

세계 80개국에서 총 1억8천만장 이상의 음반 판매고를 기록했고, 프랑스 대중음악의 지평을 넓힌 싱어송라이터로 평가받는다.

2014년 베를린에서 열린 콘서트에서의 샤를 아즈나부르[DPA=연합뉴스]
2014년 베를린에서 열린 콘서트에서의 샤를 아즈나부르[DPA=연합뉴스]

1997년 프랑스 정부로부터 레지옹 도뇌르 훈장(Legion d'honneur)을 받았고 2004년엔 아르메니아 정부로부터 '아르메니아 국가 영웅' 칭호를 받았다. 여든이 훨씬 넘어서도 무대에 종종 오르며 건재를 과시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그의 열렬한 팬으로 알려졌다. 마크롱은 학창시절 가라오케에서 아즈나부르의 샹송을 즐겨 불렀다고 한다.

아즈나부르는 마크롱 대통령이 일본의 나루히토 왕세자에게 지난달 12일 베르샤유궁에서 베푼 환영 만찬 자리에도 참석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그의 부음을 듣고 트위터에 "진정한 프랑스인이자 아르메니아인이라는 뿌리를 놓지 않았던 세계적 명성의 아즈나부르는 3세대에 걸쳐 우리와 기쁨과 아픔을 함께 해왔다"면서 "그가 남긴 걸작들과 목소리는 오래도록 남을 것"이라고 애도했다.

yonglae@yna.co.kr

이달 12일 베르사유궁의 일본 나루히토 왕세자 환영만찬에 참석한 샤를 아즈나부르(맨 오른쪽).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환영사를 낭독하고 있다.[AP=연합뉴스]
이달 12일 베르사유궁의 일본 나루히토 왕세자 환영만찬에 참석한 샤를 아즈나부르(맨 오른쪽).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환영사를 낭독하고 있다.[AP=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01 22: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