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동·시민단체 "삼성 노조 파괴 가담자 추가 기소해야"

송고시간2018-10-01 15:19

노동·시민단체 "삼성 노조 파괴 가담자 추가 기소해야" - 1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 노동·시민단체는 1일 "검찰은 삼성의 조직적인 노조 파괴 범죄에 전방위적으로 가담한 모든 관련자를 추가 기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국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참여연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등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삼성이 전 사회적·조직적으로 노조 파괴 범죄를 자행한 사실이 검찰 수사로 드러났다"면서 "검찰도 '장기간에 걸쳐 근로자 다수에게 피해를 줬다'고 평가하며 범죄의 심각성을 드러냈다"고 짚었다.

이어 이들은 "검찰은 삼성그룹 1인자인 이재용 부회장과 전임 미래전략실장 등 핵심 수뇌부를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면서 "고용노동부 관계자, 법률전문가 등 범죄에 가담한 이들을 모두 수사하고 기소해 노조 파괴 범죄에 단호한 대응의 선례를 남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삼성에스원, 삼성웰스토리, 삼성SDI, CS모터스 등 다른 계열사·협력사에서도 노조 파괴 공작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지금이라도 노동자들에게 사과하고, 무노조 경영 폐기를 공식 선언하라"고 삼성에 요구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는 지난달 27일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공작에 개입한 혐의로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등 전·현직 삼성 임직원과 협력업체·한국경영자총협회 관계자 등 32명을 기소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