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살 쌍둥이자매, 740만원 든 지갑 주워 주인 찾아줘

송고시간2018-10-01 14:08

경기 평택경찰서, 선행한 자매에게 상장 수여

(평택=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놀이터에서 놀던 5살짜리 쌍둥이 자매가 수백만원이 든 지갑을 주워 주인에게 돌려준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경찰서장 상장 받는 쌍둥이 자매
경찰서장 상장 받는 쌍둥이 자매

(평택=연합뉴스) 경기 평택경찰서는 740만원이 든 지갑을 주워 주인을 찾아준 박지후(가운데)·박지연(오른쪽) 쌍둥이 자매에게 서장 상장을 수여했다고 1일 밝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지난달 23일 오후 5시께 경기도 평택시 비전동의 한 어린이공원에서 놀던 박지후(5)·박지연(5) 쌍둥이 자매는 벤치 위에서 740만원이 든 지갑을 주웠다.

박 양 자매는 함께 공원에 나왔던 아빠 박영준 씨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리면서 "지갑의 주인을 찾아주세요"라고 말했고, 그 길로 아빠 손을 잡고 인근 비전파출소를 찾아 신고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KAMkTlSH4I

경찰은 박 씨로부터 습득 신고를 받고, 1시간여 뒤 지갑 주인인 40대 중국 교포 A 씨로부터 분실 신고를 접수했다.

이어 지갑 모양 및 내용물(500만원권 수표 1장, 100만원권 수표 2장, 5만원권 8장) 등이 일치하자 A 씨에게 지갑을 돌려줬다.

당시 월급을 받은 A 씨는 고향의 가족들에게 송금하기 위해 지갑에 목돈을 넣어 보관하다가 낭패를 볼 뻔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지갑 주워 주인찾아준 쌍둥이 자매
지갑 주워 주인찾아준 쌍둥이 자매

(평택=연합뉴스) 지난달 23일 오후 경기 평택의 한 어린이 공원에서 놀던 박지후(5)·박지연(5) 양이 지갑을 줍는 모습(위). 이어 두 자매가 아빠와 함께 인근 파출소로 가 신고하는 모습(아래).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A 씨는 유실물법에 따라 습득자에게 지급해야 하는 보상금(분실금액의 5∼20%)을 전달하려 했으나, 박 씨 측의 정중한 '거부'로 감사의 뜻만 표시했다.

박 씨는 "우리 아이들이 무언가를 바라고 한 일이 아닌 만큼 보상금을 받을 수는 없었다"라며 "각박한 세상이지만, 아이들이 앞으로도 좋은 일을 많이 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1일 박 양 자매에게 경찰서장 상장을 수여했다.

경찰 관계자는 "쌍둥이 자매의 착한 마음씨 덕분에 지갑의 주인을 찾을 수 있었다"라며 "두 자매가 올바른 품성으로 자라나 사회에 밝은 빛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