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니 강진 구조작업 난항…인프라 열악에 시장까지 사망

통신 불통·도로 유실·여진 우려에 구조 어려움
시장 부재로 지휘·통제 어수선…공항운영 재개로 상황 개선 기대
"印尼 강진·쓰나미 사망자 1천200명 넘어"
"印尼 강진·쓰나미 사망자 1천200명 넘어"(팔루<인도네시아> AP=연합뉴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강진과 뒤이은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 수가 1천200명을 넘은 것으로, 싱가포르신문 스트레이츠타임스는 1일 보도했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포스트 신문은 팔루 서쪽에서 지반 침하로 수천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진으로 건물이 엿가락처럼 휜 술라웨이섬 팔루 시내 8층짜리 로아로아 호텔의 이날 모습. bulls@yna.co.kr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진행되는 지진·쓰나미 피해 구조작업이 난항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진이 발생한 지 사흘이 지났지만 술라웨시 섬 곳곳에서는 여전히 통신과 전기가 끊어진 상태로 구조 인프라가 열악하기 때문이다.

다리와 도로도 여러 곳에서 유실된 바람에 필요한 구호 중장비가 제대로 투입되지 못하는 상황이다.

특히 인구 35만명이 거주하는 지역 중심도시 팔루 시의 경우 8층 호텔과 쇼핑몰, 이슬람 사원 등 주요 건물이 무너지는 등 심각한 피해가 발생했지만 구조작업이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 등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재 재난당국은 병력 등을 투입해 수색과 구조에 나서고 있다. 굴착기 등이 일부 동원됐지만 본격 구조를 위해서는 더 많은 장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당국은 무너진 로아로아 호텔 내에 현재 50∼60명이 갇혀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재난당국은 또 팔루시 시내 4층짜리 쇼핑센터에서도 구조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영국 BBC방송은 "구조대원들은 무너진 건물 잔해를 수색하고자 중장비를 기다리고 있다"며 "여진 때문에 잔해 수색이 안전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강진으로 무너진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 팔루의 이슬람사원 모습. [AFP=연합뉴스]
강진으로 무너진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 팔루의 이슬람사원 모습. [AFP=연합뉴스]

얀 겔판드 국제적십자사 인도네시아 지부 대표는 CNN방송에 "파괴된 상황이 심각해 팔루로 들어가기가 쉽지 않았다"며 "도로와 다리가 휩쓸려갔고 공항도 피해를 봤다"고 설명했다.

와중에 구조작업을 진두지휘해야 할 팔루 시의 컨트롤 타워마저 사라져버렸다.

이번 지진으로 전·현직 시장이 모두 사망했다고 인도네시아적십자사는 전했다.

구조 현장을 지휘하면서 외부와 협조해야 할 이들이 없어진 것이다. 구조 현장에 혼란이 가중될 수밖에 없는 상황인 셈이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국제사회의 지원을 기대하고 나섰다.

토마스 렘봉 인도네시아 투자조직위원회 위원장은 1일 트위터를 통해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인도네시아가 지진·쓰나미 재해에 대해 국제사회의 지원을 받는 방안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렘봉 위원장은 "이를 위해 민간 부문 등과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엔 등 국제사회와 구호단체는 이번 재해와 관련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아직 본격적인 구호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에서는 식수, 식품, 의약품, 의류 등 생필품이 크게 부족한 형편인 것으로 알려졌다.

"印尼 강진·쓰나미 사망자 1천200명 넘어"
"印尼 강진·쓰나미 사망자 1천200명 넘어"(팔루<인도네시아> AP=연합뉴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강진과 뒤이은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 수가 1천200명을 넘은 것으로, 싱가포르신문 스트레이츠타임스는 1일 보도했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포스트 신문은 팔루 서쪽에서 지반 침하로 수천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사진은 포크레인이 동원돼 조성 중인 술라웨이 섬 팔루의 집단 매장지로 이날 경찰이 시신을 옮기는 모습. bulls@yna.co.kr

다만, 앞으로는 구조 상황이 조금씩 나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지진으로 관제탑과 활주로가 파손된 팔루 무티아라 SIS 알-주프리 공항의 운영이 지난달 30일 오후 부분적으로 재개됐기 때문이다.

이로써 향후 이곳을 통한 구호물품 보급이 더욱 활발해질 수 있게 됐다. 그간 이 공항은 지진 발생 후 군용기 이착륙만 허용했다.

앞서 술라웨시 섬에서는 지난 28일 오후 규모 7.5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 때문에 발생한 쓰나미가 팔루 시 해변 등을 덮쳐 심각한 피해를 초래했다.

재난 당국은 이번 지진과 쓰나미로 최소 832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현지 언론은 사망자 수가 이미 1천200명을 넘었고, 앞으로 수천명에 달할 것이라는 보도를 내놓고 있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01 13: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