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선수협 "KBO가 제안한 FA 제도 변경안, 수용 어렵다"

송고시간2018-10-01 13:15

프로야구선수협회, FA 상한액 등급제 도입 반대
프로야구선수협회, FA 상한액 등급제 도입 반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선웅 (사)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이 1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K호텔에서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상한액과 등급제 도입을 골자로 한 FA 제도 개편안은 선수의 권익뿐만 아니라 KBO 리그의 경쟁력 제고에도 부정적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발표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가 최근 KBO에서 제안한 FA 제도 변경안을 그대로 받아들이기 힘들다는 공식 반응을 내놨다.

선수협은 1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선수협을 제도개선 협상 당사자로 인정한 점은 의미가 있지만, 시기상 빠른 논의와 결정의 어려움, 제안의 실효성 문제, 시행시기의 문제, 독소조항 등 여러 문제가 있어서 부정적"이라고 밝혔다.

KBO는 지난달 19일 선수협에 자유계약(FA) 총액 상한제, FA 등급제, FA 취득 기간 1시즌 단축, 부상자명단제도, 최저연봉인상 검토안 등을 포함한 제도 개선책을 제시했다.

KBO가 제안한 FA 상한액은 4년 총액 80억원이며, 계약금은 총액의 30%를 넘길 수 없다. FA 등급제는 최근 3년간 구단 평균연봉 순위에 따라 3단계로 나눠 보상을 차등화하는 게 골자다.

프로야구선수협회, FA 상한액 등급제 도입 등 부정적 결론
프로야구선수협회, FA 상한액 등급제 도입 등 부정적 결론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선웅 (사)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이 1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K호텔에서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상한액과 등급제 도입을 골자로 한 FA 제도 개편안은 선수의 권익뿐만 아니라 KBO 리그의 경쟁력 제고에도 부정적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발표하고 있다. jeong@yna.co.kr

선수협은 "제도 변경안은 시간을 가지고 예고되고 논의가 이뤄져야 하지만 이를 결정하기까지 한 달을 채 주지 않았다"면서 "특히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순위경쟁을 하는 선수에게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어 이번 KBO 제안은 당장 받아들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FA 계약총액 상한제는 제도를 오히려 개악할 수 있는 독소조항이며, 공정거래법 위반 소지가 크다"며 "FA 등급제 역시 선정의 문제뿐만 아니라 보상이 여전히 크기 때문에 소위 B, C등급 선수가 쉽게 팀을 찾을 수 있는 제도가 아니다"라고 규정했다.

김선웅 선수협 사무총장은 기자회견에서 "현재 FA시장이 공멸의 길을 가고 있다면 선수협도 KBO리그 정책에 협조하는 것이 당연하다"면서 "그러나 과열현장의 근본원인을 제거하지 못하며 또 다른 문제점을 야기하는 파행적 제도를 만드는 것에 반대한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KBO와 구단은 선수와 전문가의 의견을 받아들여 KBO리그 경쟁력 제고를 위한 합리적인 제도개선에 나서 달라"고 촉구했다.

선수협 "KBO가 제안한 FA 제도 변경안, 수용 어렵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선수협회, KBO FA 상한액 등급제 도입 반대
선수협회, KBO FA 상한액 등급제 도입 반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선웅 (사)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이 1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더K호텔에서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상한액과 등급제 도입을 골자로 한 FA 제도 개편안은 선수의 권익뿐만 아니라 KBO 리그의 경쟁력 제고에도 부정적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발표하고 있다. jeong@yna.co.kr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