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주처럼 빛나는 아름다운 밤…2018 진주남강유등축제 점등

송고시간2018-10-01 12:04

4년 만에 입장료 무료화…남강 부교·유람선은 유료

7만개 유등 14일간 빛의 향연, 진주실크박람회·전국소싸움대회도

진주남강유등축제의 밤
진주남강유등축제의 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주=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천년고도 경남 진주시가 유등 천지로 변했다.

1일 개막한 2018 진주남강유등축제에는 무려 7만여개의 화려하고 다양한 유등이 불을 밝힌다.

유등축제는 이날부터 오는 14일까지 보름간 빛의 향연을 펼친다.

이 축제는 지난 3년간 입장료를 받는 유료축제에서 올해부터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무료 축제로 전환했다.

주 축제장인 남강을 건너는 부교와 유람선 요금은 유료다.

남강과 진주성, 촉석루 등을 밝힌 형형색색 다양한 유등 개수는 임진왜란 때 진주성 전투에서 순국한 7만 민·관·군을 추모하는 의미다.

진주의 밤을 환하게 밝힌 다양하고 화려한 유등에는 진주의 정신이 서려 있다.

축제 기간 소싸움 고장의 명성을 빛낼 전국민속 소싸움대회, 진주실크박람회,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 등도 함께 열린다.

축제 기간 먹거리도 빠질 수 없다.

소고기 육전이 가득한 진주냉면
소고기 육전이 가득한 진주냉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주에서 즐길 수 있는 최고의 맛은 냉면이다. 10여종에 달하는 진주냉면은 육수, 비빔소스, 면발이 다 틀릴 만큼 독특한 진미다.

소고기 육전을 풍성하게 넣은 큰 대접에 가득 담은 냉면 한 그릇이면 한 끼 식사로 충분할 만큼 든든하다.

진주지역 향토 음식인 비빔밥도 타지에서는 맛볼 수 없는 독특한 맛이다.

주당들에겐 저렴한 가격에 안주가 한 상 가득한 진주실비도 빼놓을 수 없다.

좁은 도로와 열악한 교통여건으로 축제장으로 향하는 길은 다소 불편하다.

진주 남강유등축제 주차장을 검색해 주차한 후 무료셔틀버스를 이용하는 것이 한결 편리하다.

주 축제가 열리는 시내가 그다지 넓지 않아 차라리 도보로 여유 있게 이모저모 둘러보는 것이 편하고 실속있다.

choi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