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외교부 당국자 "미 車관세 우려 범정부대응…좋은결과 있을 것"

송고시간2018-10-01 12:52

"관세부과 논리 납득 어려워…우리 입장 강하게 전달"

외교부
외교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외교부 당국자는 1일 미국의 한국산 자동차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우려에 대해 "범정부적 대응을 하는 만큼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이 걱정하는 자동차 분야 우려 사항을 우리가 나름대로 해소해줬고 현재 자동차 교역은 무관세로 자유롭게 되는 상황인데 25% 관세를 한국 자동차에 매긴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맞지 않는 것 같다"며 "그런 부분을 우리가 미국에 강하게 입장을 얘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수입 자동차가 자국 안보를 위협한다고 판단하면 최대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데, 한국도 대상이 될 우려가 있어 정부가 면제를 위해 통상·외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 당국자는 "한미동맹만큼 강력한 동맹관계가 없는데 한국 자동차 수출이 미국의 안보에 영향을 미치겠느냐는 논리도 있고, 우리 자동차 업계가 미국에 파는 자동차의 절반 정도를 현지에서 생산한다"며 "결국 미국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고용 등 부분을 업계가 충분히 기여하고 있기 때문에 232조 관세 조치를 한국차에 내리는 것은 정말 납득이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미측) 조치가 어떤 모습으로 나타날지는 모르지만, 우리가 분명한 입장을 수시로 미국에 전달하고 있고 행정부, 의회, 업계에 열심히 아웃리치 하는 만큼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예상했다.

그는 "통상교섭본부가 1차적으로 챙길 업무지만 동맹관계 관련도 있고, 한미 경제관계를 관리할 책임도 있는 만큼 외교부도 관심을 갖고 측면지원하겠다"며 "현재 범정부적 대응 태세를 갖추고 있고,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hapy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