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장암, 얇은 필름에 혈액 한방울이면 20분만에 진단"

송고시간2018-10-01 11:44

서울아산병원 연구팀 개발…기존 기술보다 진단정확도 높아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얇은 필름에 한 방울의 혈액을 떨어뜨려 대장암을 손쉽게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서울아산병원 박인자(대장항문외과)·신용(융합의학과) 교수팀은 가로 7㎝, 세로 8㎝ 정도의 초박형 플라스틱 필름 한 장으로 혈중 '유리 핵산'(cfNA)을 분리해내 대장암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새롭게 개발했다고 1일 밝혔다.

암 환자의 혈중 유리 핵산을 분리하는 모습 [서울아산병원 제공=연합뉴스]

암 환자의 혈중 유리 핵산을 분리하는 모습 [서울아산병원 제공=연합뉴스]

혈중 유리 핵산은 세포가 사멸 또는 괴사하는 과정에서 떨어져나와 혈액 속에 떠다니는 작은 조각의 핵산을 말한다. 암 환자의 경우 정상인보다 이 유리 핵산 농도가 높은데, 지금까지는 원심 분리기, 진공 펌프, 직류 전원 장치 등의 별도 장비를 이용해 핵산을 분리했다.

하지만 연구팀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이런 장비가 필요 없다. 이는 유리 핵산과 선택적으로 결합하는 특성을 가진 'DTBP'(Dimethyl3,3-dithiobispropionimidate)라는 물질을 이용했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성인 남성 손바닥의 반절만 한 얇은 DTBP 플라스틱 필름에 미리 채취해놓은 소량의 혈액을 흘려보내면 혈중 유리 핵산을 분리시킨다"면서 "이를 통해 측정한 유리 핵산 농도로 대장암을 선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장암 환자 14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시행한 비교 검사에서는 이번 기술의 진단 정확도가 약 71%로 기존 혈중 유리 핵산 분리 기술을 이용한 진단법(약 57%)보다 높았다.

또 진단에 걸리는 시간도 20여분으로 기존 기술의 1시간보다 훨씬 짧았다.

신용 서울아산병원 융합의학과 교수는 "대장암은 치료해도 재발률이 높아 지속해서 추적 관리하는 게 중요한데, 이번 기술은 소요 비용이 적고 진단 정확도는 높아 임상에서 활용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다만, 이 기술을 환자에게 적용하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대규모 임상시험을 거쳐야 하고 인허가 과정이 필요해서다.

신 교수는 "이번 기술은 우선 대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했지만 다른 암종에도 적용이 가능하다"면서 "실제 암 환자 진단에 사용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연구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사이언스'(Advanced Science) 온라인판에 최근 발표됐다.

서울아산병원 대장항문외과 박인자, 융합의학과 신용 교수 [서울아산병원 제공=연합뉴스]

서울아산병원 대장항문외과 박인자, 융합의학과 신용 교수 [서울아산병원 제공=연합뉴스]

bi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