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중공업, 셔틀탱커 2척 2천300억원에 수주

송고시간2018-10-01 11:27

그룹 3사, 상선 수주목표 79% 채워…"5년 만에 최대치"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중공업[009540]은 노르웨이 KNOT 사(社)로부터 15만3천t급 셔틀탱커 2척을 총 2억1천만달러(약 2천300억원)에 수주했다고 1일 밝혔다.

이들 선박은 내년 상반기 울산 본사에서 건조에 들어가 2020년 6월부터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셔틀탱커는 길이 279m, 너비 48m, 높이 23.6m의 제원을 갖추고 선주가 원할 때 스크러버(황산화물 저감장치)를 달 수 있도록 해 점차 강화되는 국제 환경규제에 대응하도록 건조된다.

또 셔틀탱커의 주요 장치인 스러스터(해상에서 석유를 선적하는 동안 일정한 위치를 유지하기 위한 장치)와 카고펌프의 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해 직류배전반(DC GRID)을 적용하게 된다.

KNOT 측은 2011년 현대중공업에 셔틀탱커 첫 호선을 맡긴 이후 지금까지 총 9척의 셔틀탱커를 발주했다.

이번 수주 계약을 포함해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010620], 현대삼호중공업)의 3분기 기준 수주 실적은 총 129척, 104억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올해 상선 부문 목표인 132억달러의 79%에 해당한다.

선종별로는 LNG(액화천연가스)선 16척, LPG(액화석유가스)선 12척, 에탄운반선 3척, 컨테이너선 47척, 탱커 47척 등을 수주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2013년 200척, 139억달러의 수주 실적을 올린 이후 5년 만에 최대치를 달성한 것"이라며 "작년 같은 기간 103척, 62억달러와 비교하면 금액 기준으로는 60%나 높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선주들로부터 LNG선 등에 대해 꾸준히 문의가 들어오는 만큼 수주목표를 초과 달성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조선 시황 회복세와 함께 선가 역시 전년보다 높은 수준으로 계약해 수익성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노르웨이 KNOT 사(社)로부터 15만3천t급 셔틀탱커 2척을 총 2억1천만달러(약 2천300억원)에 수주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앞줄 왼쪽)과 트리그베 세그렘 KNOT 사장(앞줄 오른쪽)이 계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은 노르웨이 KNOT 사(社)로부터 15만3천t급 셔틀탱커 2척을 총 2억1천만달러(약 2천300억원)에 수주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은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앞줄 왼쪽)과 트리그베 세그렘 KNOT 사장(앞줄 오른쪽)이 계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현대중공업 제공]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