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리바게뜨, 전국 매장서 비닐 대신 재생종이 봉투 쓴다

송고시간2018-10-01 11:20

재생종이 봉투 사용
재생종이 봉투 사용

[파리바게뜨 제공=연합뉴스]

(세종=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파리바게뜨는 이날부터 전국 모든 매장에서 일회용 비닐봉투 대신 재생종이 봉투를 도입해 유상 판매한다고 1일 밝혔다.

재생종이 봉투는 지난달 초 직영점에서 시범 도입된 이래 이번에 전국 가맹점으로 확대됐다.

재생종이 봉투는 50원에 유상 판매되고, 고객에게는 장바구니 사용이 권장된다.

기존에 제공하던 일회용 비닐봉투는 음료나 잼 같은 무거운 병입 제품 등을 담을 만 50원에 유상 판매된다. 구매영수증과 함께 매장으로 반환하면 환불받을 수 있다.

파리바게뜨는 "재생종이 봉투 도입 등 고객과 함께 환경 보호에 동참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며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