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2회 '헌마공신 김만일상' 수상자에 김용수씨 선정

송고시간2018-10-01 11:34

13일 렛츠런파크 제주서 시상식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2회 헌마공신 김만일상 수상자로 제주마 혈통 보존에 크게 기여한 김용수(76)씨가 선정됐다.

헌마공신 김만일상 수상자로 선정된 김용수씨
헌마공신 김만일상 수상자로 선정된 김용수씨

(제주=연합뉴스) 제주마 혈통 보존에 기여해 제2회 헌마공신 김만일상 수상자로 선정된 김용수(76)씨. 2018.10.1 [렛츠런파크 제주 제공]
jihopark@yna.co.kr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제주는 헌마공신김만일기념사업회가 8월 한 달간 후보자를 추천받아 서류심사와 현장실사를 거친 후, 최종 수상자로 김용수씨를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제주시 애월읍 어음리에서 용천목장을 운영하는 김씨는 일고여덟 살부터 마을의 말을 돌보다가 열두 살에 본격적으로 말 5마리를 기르기 시작했다. 평생을 말과 함께한 김씨는 한때 300마리까지 키우기도 했으며, 현재는 150마리를 키우고 있다.

김씨는 천연기념물 347호로 지정된 제주마의 혈통 보존에 혁혁한 공을 세웠다. 그는 1987년 자신이 소유하고 있던 제주마 13마리를 제주축산진흥원에 보냈다. 현재 도내 제주마의 대다수가 이때 김씨가 보낸 제주마의 후손일 정도다.

또한 제주경마 마주로 활약하며 총 222마리의 말을 경주에 출주시켰고, 제1회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 대상경주 우승마인 '바리오름'을 배출하기도 했다. 제주마 역사의 산 증인이라 할 수 있는 김씨 일생은 국내외 방송 프로그램에서 수차례 소개됐다.

제2회 호국영웅 헌마공신 김만일상 특별공로상은 제주의 마지막 말테우리라 불렸던 고 고태오(1929년생)씨가 국립제주박물관 추천으로 선정됐다.

제주의 전통 목축기술에 가장 가깝게 말을 키워온 것으로 평가받는 고씨는 제주 말테우리 문화 복원에 큰 족적을 남긴 것으로 유명하다. 말테우리 노동요, 말을 활용한 농사 등 자칫 사라질 뻔한 제주 말테우리 문화를 문화유산으로 남기는 데 이바지했다. '제주의 마지막 말테우리' 책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호국영웅 헌마공신 김만일상은 조선시대 왜란과 호란으로 나라가 위기에 처했을 때마다 자신이 키우던 마필 수천여 마리를 군마로 바쳐 헌마공신의 칭호를 받은 김만일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제정됐다. 말산업 발전과 전통 마문화 계승에 이바지한 개인과 단체를 발굴해 시상하고 있다.

시상식은 이달 13일 오후 3시 10분에 렛츠런파크 제주에서 열린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1천만원과 상패가, 고 고태오씨에게는 상금 200만원과 상패가 수여된다.

ji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