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9월 모평 영·수 다소 어려웠다…국어 영역은 비교적 평이

수학 표준점수 최고점 상승…영어 1등급 8%로 작년 수능보다 1만2천명 줄어
수능 전 마지막 9월 모의평가(CG)
수능 전 마지막 9월 모의평가(CG)[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지난달 5일 치러진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9월 모의평가는 작년 시행된 수능에 비해 수학과 영어가 다소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수능 9월 모의평가 채점결과 표준점수 최고점이 국어영역 129점, 수학 가형이 131점, 수학 나형이 139점이었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치러진 2018학년도 수능과 비교하면 국어영역은 최고점이 5점 하락했고, 수학은 가형 표준점수 최고점이 1점, 나형 최고점이 4점 상승했다.

표준점수는 학생의 원점수가 평균성적과 얼마나 차이 나는지 나타내는 점수다. 시험이 어려우면 평균이 낮아져 표준점수 최고점이 올라가고, 시험이 쉬우면 반대로 표준점수 최고점이 내려간다.

1등급과 2등급이 나뉘는 등급구분 표준점수(1등급 커트라인) 역시 국어영역은 127점으로 지난해 수능(128점)보다 1점 낮아졌다.

이에 비해 수학 가형은 124점, 수학 나형은 133점으로 지난해 수능보다 각 1점과 4점 상승했다.

)
)

국어영역은 기존 출제 기조가 유지돼 지난해 수능과 난도가 비슷하고, 올해 6월 모의평가보다는 난도가 낮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 바 있다.

실제로 표준점수 최고점과 1등급 커트라인이 내려간 것은 물론, 최고점을 받은 학생 비율 역시 응시자의 1.47%로 지난해 수능(0.61%)에 비해 크게 늘었다.

이공계열에 진학하는 학생들이 주로 치르는 수학 가형의 경우 표준점수 최고점이 소폭 상승했지만 최고점자 비율도 0.83%로 지난해 수능(0.10%)보다 늘었다.

인문사회계열에 진학하는 학생들이 주로 치르는 나형 역시 표준점수 최고점은 상승했지만 최고점자 비율은 0.31%로 지난해 수능(0.11%) 당시보다 늘었다.

전체적인 난도가 비교적 높았지만 '킬러 문항'으로 불리는 최고난도 문항은 비교적 평이해 최상위권에 학생들이 몰린 것으로 추정된다.

시기자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수능기획분석실장은 "(9월 모의평가는) 대체로 작년 수능과 유사하거나 어려운 수준이었다"며 "수학 가형은 작년 수능과 유사하고 나형은 다소 어려웠으나 (표준점수 최고점자 비율을 보면) 상위권에 학생들이 몰렸다"고 말했다.

지난달 치러진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9월 모의평가
지난달 치러진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9월 모의평가 [연합뉴스 자료사진]

절대평가인 영어영역의 경우 원점수 90점 이상을 받은 1등급 학생은 7.92%(4만614명)였다.

처음 절대평가가 적용된 지난해 수능에서 10.03%(5만2천983명)가 1등급을 받은 점을 고려하면 90점 이상 학생 수가 1만2천명 이상 줄었다.

탐구영역 가운데 사회과목의 1등급 커트라인은 생활과 윤리 66점, 윤리와 사상 66점, 한국 지리 67점, 세계 지리 66점, 동아시아사 68점, 세계사 67점, 법과 정치 67점, 경제 73점, 사회·문화 65점이었다.

과학탐구 1등급 커트라인은 물리Ⅰ 68점, 화학Ⅰ 64점, 생명 과학Ⅰ 68점, 지구 과학Ⅰ 67점, 물리Ⅱ 71점, 화학Ⅱ 69점, 생명 과학Ⅱ 70점, 지구 과학Ⅱ 69점으로 나타났다.

사회탐구는 모든 영역의 1등급 커트라인이 지난해 수능과 같거나 1∼9점 높았고, 과학탐구도 화학Ⅰ을 제외한 모든 영역의 커트라인이 지난해 수능과 같거나 3∼5점 높았다.

직업탐구 역시 1등급 커트라인이 상승했다.

제2외국어·한문영역의 경우 아랍어의 표준점수 최고점이 85점으로 제일 높았고, 독일어와 스페인어가 64점으로 가장 낮았다.

필수과목인 한국사영역에서는 원점수 40점 이상을 받은 1등급 학생이 21.27%(10만9천299명)로 지난해 수능(12.84%/ 6만8천207명)보다 크게 늘었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9월 모의평가는 전체적으로 변별력 있는 시험이었다"며 "올해 수능에서는 국어의 경우 다소 어렵게 출제될 가능성이 있다. 인문계는 국어와 수학 나형, 자연계는 수학 가형과 과학탐구가 당락을 좌우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01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