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심재철, 안보에 치명타 반국가 행위"…공세 강화

송고시간2018-10-01 12:19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일 비인가 행정정보 무단유출 논란에 휘말린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과 한국당을 향한 맹공을 이어갔다.

민주당은 심 의원의 자료 유출이 '국가기밀 불법 탈취'라고 재차 주장하면서 안보에 위협을 가하는 불법 행위라는 점을 부각하는 데 주력했다.

최고위원회의 참석하는 이해찬과 홍영표
최고위원회의 참석하는 이해찬과 홍영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toadboy@yna.co.kr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심 의원은 안보에 치명타가 될 국가기밀 자료를 무수히 많이 빼돌렸다"면서 "청와대 식자재 공급 업체, 정상회담 당시 식재료 구입 업체, 해경 함정 항공기 구입 내역 등 국가 운영에 치명타가 될 자료들"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 경호처에 통신 장비를 공급하는 업체 자료도 빼돌렸다고 하는데 묵과할 수 없는 범죄"라며 "이것은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반국가 행위나 다름없다"고 강조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국가기밀 불법 탈취 사건의 진상은 명백하다"며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재정정보 비인가 영역에 접속해 국가 안위와 관련한 자료를 포함해 기밀 자료를 47만건 내려받고 일부를 유출했다"고 말했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한국당이 김명수 대법원장을 면담했는데 정치권이 검찰, 경찰을 찾아가는 경우는 있었는데 대법원장을 찾아가 수사의 부당함을 주장하는 사례는 거의 없다"며 "삼권 분립에 반하고 법관 재판의 중립에 대한 기반을 흔드는, 사법 체제를 흔드는 작태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기자회견 하는 심재철 의원
기자회견 하는 심재철 의원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지난 9월 30일 국회 정론관에서 청와대 업무추진비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jjaeck9@yna.co.kr

박범계 의원은 tbs 라디오에서 "대통령을 포함해서 청와대 주요 인사들이 무엇을 어떤 업체로부터 어떤 음식, 재료를 받아서 음식을 먹는지는 대통령에 관해서는 굉장히 중요한 요소"라며 "(심 의원이 받은 자료에) 경호 정보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재정정보원의 전산망을 뚫기 위해서 보좌진들이 특별한 교육을 받았다"면서 "정보망을 뚫기 위해 단단히 준비한 것으로 보이고 그렇기 때문에 수색영장이 발부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종걸 의원은 트위터에 "이순신을 모함하려고 자료를 절취했지만 소득 없이 범행만 들킨 원균 같은 처지임에도 더 날뛴다"며 "심 의원 모습은 제 꾀에 넘어간 짐승이 올무에 걸려 빠져나가려다 줄이 더 조여지면서 몸부림치는 것 같다"고 썼다.

한편, 이해찬 대표는 이날 비공개 최고위 회의에서 언론에 보도된 민주당 소속 대전시의원에 대한 당원의 불법 자금 요구와 관련해 윤리심판원에 즉각적인 직권조사를 명령하고,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엄중히 징계할 것을 주문했다고 이해식 대변인이 전했다.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