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北철도·도로 현대화 비용, 현지조사 토대로 나올 것"

송고시간2018-10-01 10:55

남북, 경의선 철도 북측 구간 점검
남북, 경의선 철도 북측 구간 점검

(서울=연합뉴스) 남북철도점검단이 24일 경의선 철도의 북측 연결구간 중 판문점 선로를 점검하고 있다. 2018.7.24 [통일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통일부는 1일 북한의 철도·도로 현대화에 드는 비용과 관련해 "구체적인 비용 추계는 현지 조사 등의 결과를 토대로 해서 나올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며 "현재 아직 공동(현지)조사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고 유엔사 협의 등을 통해서 현지조사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일부 언론은 자유한국당 정양석 의원실 자료를 토대로 북한 철도·도로 현대화 사업에 최소 43조원이 든다고 보도했다. 북한 철도·도로 현대화는 판문점 선언 합의사항이다.

한편 백 대변인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의 독일 출장으로 이번 주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소장 회의가 열리지 않는다고 전했다.

남북연락사무소 남측 소장인 천 차관은 3일부터 7일까지 독일을 방문해 독일통일 28주년 기념식 등에 참석할 예정이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