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금리인상·무역분쟁, 한국경제에 영향 적지만 오래갈수도"

송고시간2018-10-01 12:00

미국 경제정책 불확실성 파급효과, 글로벌 위험회피 증대보다 영향력 작아

트럼프 (CG)
트럼프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보호무역주의 강화, 금리 인상 등 미국의 경제정책 불확실성이 한국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이 상대적으로 크지 않지만 오래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행 경제연구원의 김영주 연구위원, 임현준 연구위원은 1일 BOK 경제연구 '정책 불확실성과 위험회피 충격이 소규모 개방경제에 미치는 영향 분석'이라는 보고서에서 "미국의 경제정책 불확실성이 고조되는 경우 우리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글로벌 리스크 확대보다 상대적으로 크지 않지만 장기간에 걸쳐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미국이 보호무역주의를 강화하거나 통화정책을 정상화하는 움직임은 미국뿐 아니라 주변국의 금융 불안을 키우고 성장률, 환율, 주가 등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보고서는 미국의 경제정책 불확실성이 1990년 1분기∼2015년 4분기 사이 13개 선진국과 27개 신흥시장국 등 총 40개국으로 구성된 소규모 개방경제에 미친 파급효과를 분석했다.

아울러 글로벌 위험회피 성향이 증대할 때와 견줘 영향의 강도, 기간 등을 비교했다.

분석 결과 미국의 경제정책 불확실성이 커지거나 글로벌 위험회피 성향이 증대되면 소규모 개방경제의 성장률에 하락압력이 생겼다.

소규모 개방경제에서 자본이 유출돼 주가가 하락하고 대미 달러 환율이 상승하기도 했다.

파급효과의 강도 면에선 글로벌 위험회피 성향 충격이 더 강했다. 이때 소규모 개방경제의 금융, 실물 부문이 단기적으로 크게 악화했다.

그러나 파급 기간은 미국 경제정책 불확실성 충격이 발생할 때 길었다. 경제정책 불확실성이 빚어지면 소규모 개방경제의 거시 변수 등은 점진적으로 위축됐으나 회복속도가 느렸다.

연구팀은 "위험회피 충격은 단기적으로 크게 발생했다가 불확실성이 사라지면 오히려 반대 방향으로 작용하지만 경제정책 불확실성은 소비, 성장률 등에 완만하게 점진적으로 영향을 준다"며 "경제정책 불확실성은 실물경제, 위험회피 충격은 금융변수에 주로 영향을 미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중 무역분쟁, 금리 인상 등으로 최근 미국의 경제정책 불확실성은 상승세다.

스콧 베이커 노스웨스턴대 조교수, 닉 블룸 스탠퍼드대 교수, 스티븐 데이비스 시카고대 부스경영대학원 교수가 개발한 '경제정책 불확실성 지수'를 보면 미국의 올해 경제정책 불확실성 지수는 2011∼2012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한편 소규모 개방경제국을 선진국과 신흥시장국으로 나눠 보면 미국 경제정책의 불확실성은 선진국에, 글로벌 위험회피 성향 증대는 신흥국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더 컸다.

선진국은 미국과 경제·금융의 상호 의존도가 높고 신흥국은 금융시장 발전 정도가 약한 탓이다.

보고서는 "미국의 경제정책 불확실성이 고조할 때 소규모 개방경제인 우리 경제에 장기간 부정적 영향이 지속할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파급 충격을 흡수할 수 있도록 금융시장을 발전시키고 경제 펀더멘털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