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잇단 태풍·지진에 日 제조업경기지표도 3분기 연속 악화

송고시간2018-10-01 11:00

미중 무역마찰도 영향…비제조업도 운수·숙박 중심 2년만에 악화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제조업경기지표가 3분기 연속 악화했다.

일본은행이 1일 발표한 기업 단기경제관측조사(短觀·단칸)에 따르면 대형 제조업체의 9월 단칸지수(DI)는 19로 직전 조사(6월) 당시 21에 비해 2포인트 내려갔다.

DI 지수 악화는 3분기 연속이다. DI 지수가 3분기 연속 하락한 것은 2007년 12월~2009년 3월 6기 연속 악화된 이후 9년반만이다.

올 여름 이후 이어진 태풍과 지진 등 자연재해가 경제에 주는 악영향이 기업의 심리에도 부담을 준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미국의 보호주의 통상정책에 의한 미중 등의 무역마찰에 대한 우려가 강해지고 있어 글로벌 경제 성장을 배경으로 호조를 보이던 일본 경제의 향배가 주목된다.

3달 뒤의 전망 지수도 19로 개선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자연재해에 따른 공사 및 물류에 타격이 발생하면서 업종별로 볼때 석유·석탄제품은 18포인트, 철강은 2포인트, 식료품은 1포인트 각각 악화됐다.

반면 자동차는 1포인트 상승했다.

일본 닛케이지수 현황판
일본 닛케이지수 현황판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형 비제조업의 DI는 2포인트 악화한 22였다.

대형 비제조업의 DI 악화는 2년 만이다. 태풍과 폭우의 영향으로 운수·우편이 3포인트, 숙박·음료서비스가 2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단칸지수는 일본 내 1만개 기업을 대상으로 분기마다 조사가 진행된다. 경기가 좋다고 응답한 기업의 비율에서 나쁘다고 응답한 기업의 비율을 뺀 수치다.

대형 제조업의 단칸지수는 실물경제 흐름을 읽는 대표적 지수로 활용된다.

뿌리째 뽑힌 나무
뿌리째 뽑힌 나무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