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성태 "우리군이 무슨죄 지었기에 조촐한 기념식 하나"(종합)

당 비대위 회의서 주장…"북한 비위 맞추기 정도껏 해라"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군의날인 1일 "우리 군이 무슨 죄를 지었기에 용산(전쟁)기념관에서 조촐한 기념식을 하겠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북한은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하루 전날인 2월 8일에도, 9·9절 정권수립일에 열병식을 가졌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100년 전 외세에 의해 강제 해산된 대한제국 군대도 아니고, 도대체 무엇이 두려워 우리 군대를 눈칫밥 먹는 천덕꾸러기 신세로 만들려는 것인가"라며 "아무리 북한 눈치를 살피고 비위를 맞추려 해도 정도껏 하라"고 덧붙였다.

그는 심재철 의원과 양승태 전 대법원장 압수수색, 야당 원내대표 국정감사 증인 신청 사례를 나열한 뒤 "구상유취"라고 비난하고 "행정부가 아니라 야당을 국정 감사하려는 해괴한 행태"라고도 했다.

그는 회의 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입장만 견지하지 말고, 정기국회 기간 국회가 진정으로 협치를 할 수 있도록 반드시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정기국회 보이콧 여부에 대해선 "너무 앞서가지 말라"며 "문재인정권의 실정에 대해 국민에게 제대로 알려야 할 중차대한 시기인 만큼 모든 것을 고려해 신중하게 판단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남북국회회담과 관련해선 "다각적 판단을 통해 국회의 역할에 대해 신중하게 접근하겠다"고 밝혔다.

발언하는 김성태 원내대표
발언하는 김성태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0.1
toadboy@yna.co.kr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01 1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