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시장·경북지사 하루 역할 바꿔 근무…상생협력 다짐

송고시간2018-10-01 11:26

직원과 만남·현장 나란히 방문…분기별 1회 교환근무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대구·경북 한 뿌리 공동 선언' [경북도 제공]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대구·경북 한 뿌리 공동 선언' [경북도 제공]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2일 하루 서로 역할을 바꿔 근무한다.

1일 경북도에 따르면 두 단체장은 지난 8월 13일 한 뿌리 상생위원회 총회에서 대구와 경북이 협력해 위기를 돌파하고 상생발전을 앞당기자는 취지로 분기에 한차례 교환 근무하기로 합의했다.

이 지사는 이에 따라 2일 오후 대구시청에 출근해 시장 집무실에서 상생협력 공동추진 계획서 결재를 하고 간부공무원과 인사를 나눈다.

이어 시의회를 방문해 배지숙 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의장단을 만나 상생협력에 관해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한다.

시청 대회의실에서 간부공무원, 직원 300여 명과 만남의 시간도 가진다.

권 시장도 경북도청을 찾아 도지사 집무실에서 상생협력 공동추진 과제 결재와 도의회 의장단 방문, 직원과 대화 시간 등 1일 도지사직을 수행한다.

두 단체장은 직원과 대화 시간에 대구와 경북의 역사적 동일성과 상생협력 성과를 소개하고 앞으로 재도약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또 팔공산 둘레길을 함께 찾아 둘레길 조성사업에 참여하는 대구 동구와 경북 영천, 경산, 군위, 칠곡 5개 기초단체장을 만나 둘레길을 함께 걸으며 사업 추진에 협력을 다짐한다.

이어 팔공산 한 호텔에서 시·도 간부공무원들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상생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만찬을 한 뒤 교환근무를 마무리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4차산업 혁명·융합시대에 혼자서는 생존이 어려운 만큼 주변과 협력해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해야 한다"며 "상생협력은 날로 심해지는 수도권 위주 개발정책과 집중화에 맞설 수 있는 대안이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대구와 경북은 과거에도 한 뿌리였고 미래에도 함께 큰 열매를 수확해 내야 하는 공동 주체"라며 "대결구도에서 벗어나 다시 대한민국 중심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새로운 바람을 함께 일으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대구·경북 한 뿌리 공동 선언문' 채택. [경북도 제공]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대구·경북 한 뿌리 공동 선언문' 채택. [경북도 제공]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