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주 녹지국제병원 개원 조속히 허가해야" 주민들 촉구

송고시간2018-10-01 10:37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 서귀포시 토평동·동홍동 주민들은 1일 국내 첫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 개원을 조속히 허가할 것을 촉구했다.

2017년 3월 녹지국제병원 건설 현장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2017년 3월 녹지국제병원 건설 현장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토평동마을회와 동홍마을회는 이날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병원 공사가 마무리됐고 직원 채용도 끝났지만 개원 허가는 1년 넘게 표류하고 있다. 의료·관광시설을 갖춘 헬스케어타운이 들어선다는 말을 믿고 지역발전을 기다렸는데, 얼마나 더 기다려야 하는가"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주민들은 정부와 제주도가 주도하는 헬스케어타운 사업의 신뢰성을 믿고 조상 묘가 있는 토지까지도 제공했다. 또한 녹지국제병원에 채용된 직원 중에는 마을 출신들도 있는데, 이들 역시 지쳐가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녹지국제병원 개원 허가 신청서가 제출된 이후 제주도가 개원을 위한 행정절차를 진행했지만 민원처리 기한이 6차례나 연장됐고, 공론조사 후 개원 허가 여부를 결정하겠다며 숙의형 공론조사 절차를 진행해 도민 갈등을 촉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시민단체와 녹지국제병원 개원 관련 공론조사 도민참여단 200명이 점차 흉물이 돼가는 헬스케어타운 현장을 직접 둘러봤는지 묻고 싶다"며 최종 결정 전 현장을 직접 보고 판단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절차에 하자가 없다면 개원을 조속히 허가해야 하며, 병원 측도 중지된 공사를 조속히 재개하라고 요구했다.

녹지제주헬스케어타운유한회사는 778억원을 투입해 서귀포시 토평동 헬스케어타운 일부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3층, 전체면적 1만7천679㎡ 규모 녹지국제병원을 짓고 도에 개원 허가를 신청했다.

그러나 영리병원 허용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의료영리화저지와 의료공공성 강화를 위한 제주도민운동본부가 이에 대한 숙의형 정책개발 청구를 하자 도는 200명의 도민참여단을 구성해 공론조사를 시행, 도민 공론 형성 후 녹지국제병원 개원 허가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