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롯데칠성음료, 현지 합작법인 설립해 파키스탄 진출

송고시간2018-10-01 10:35

롯데 악타르 베버리지
롯데 악타르 베버리지

[롯데칠성음료 제공=연합뉴스]

(세종=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롯데칠성음료가 파키스탄 현지 음료회사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2억 소비자 공략에 나섰다.

롯데칠성음료는 파키스탄 라호르 지역 음료업체인 '리아즈 보틀러스'(Riaz Bottlers)의 사업분할합병으로 설립된 합작법인 '롯데 악타르 베버리지'(Lotte Akhtar Beverage)의 지분 52%를 약 580억원에 취득했다고 1일 밝혔다.

롯데칠성음료는 "이번 지분 취득으로 1대 주주가 돼 앞으로 파키스탄 중동부 중심지 라호르 지역을 기반으로 펩시 독점 병입 제조업자로서 펩시콜라, 세븐업, 미린다, 아쿠아피나 등 다양한 펩시 브랜드를 생산·유통할 계획"이라며 "음료 소비 잠재력이 높은 파키스탄 시장 진출로 해외 사업의 수익성을 높이고, 글로벌 음료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제고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손잡은 롯데 악타르 베버리지의 2대 주주 '악타르 그룹'은 자회사인 리아즈 보틀러스를 통해 음료 사업뿐만 아니라 원료·직물 사업도 운영 중이다.

파키스탄 음료 시장은 물량 기준 2011년 4억8천300만 상자에서 2015년 7억7천900 상자로 연평균 12.7%의 성장률을 보인다.

파키스탄은 인구가 약 2억80만명에 달해 탄탄한 내수 시장을 갖고 있고, 인구의 3분의 2가 음료 주 소비층인 30세 미만의 젊은 층으로 성장 잠재력이 높다.

식품 계열사 가운데 먼저 파키스탄에 진출한 롯데제과는 2011년 현지 제과업체 '콜손'(Kolson)을 인수하고 매년 두 자리대 매출 신장을 이어가고 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