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훈수 두지 말라니까" 기원서 바둑 두다가 흉기 휘둘러

송고시간2018-10-01 10:18

경찰, 40대 남성 살인미수 혐의 구속영장 신청

서울영등포경찰서 로고
서울영등포경찰서 로고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기원에서 바둑 훈수 문제로 시비가 붙자 흉기를 휘두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최모(47)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10시 50분께 서울 영등포구 한 기원에서 김모(59)씨의 머리와 종아리 등을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최씨는 대국을 지켜보던 김씨가 훈수를 두자 흉기를 휘둘렀으며 주변 사람들의 저지로 미수에 그쳤다.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달아나던 최씨를 범행현장에서 약 150m 떨어진 곳에서 붙잡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김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는 훈수 문제로 평소 김씨와 자주 다퉜으며 이날도 김씨가 훈수를 두자 화가 나서 흉기를 휘둘렀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