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우디, 세계 최대 태양광 발전사업 보류…소프트뱅크와 '삐걱'

송고시간2018-10-01 10:18

(서울=연합뉴스) 김문성 기자 = 세계 최대 규모의 태양광 발전단지를 짓겠다는 '석유 왕국' 사우디아라비아의 야심 찬 계획에 먹구름이 끼었다.

사우디아라비아가 일본 소프트뱅크와 함께 2030년까지 2천억 달러(22조2천억 원)를 투자하는 태양광 발전 사업을 보류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0일(현지시간) 사우디 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은 지난 3월 이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는 사우디와 소프트뱅크가 합작회사를 세워 20만MW(메가와트)의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 태양광 발전단지를 사우디에 건설한다는 구상이다. 이 같은 발전용량은 1천400㎿ 규모의 한국형 원자로 143기에 해당한다.

태양광 발전소
태양광 발전소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우디 정부와 소프트뱅크는 이 사업의 진행 상황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사우디 관료들은 "누구도 적극적으로 추진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막대한 비용의 조달 문제가 가장 큰 걸림돌로 지적된다. 1단계로 소프트뱅크의 비전펀드가 올해 10억 달러(1조1천억 원)를 이 사업에 투자할 것이라고 손정의 회장이 밝혔지만, 실제 투자가 이뤄지고 있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또 태양광 사업과 발전량 목표치에 대한 양측 합의의 구속력이 약하고 발전량의 일부를 다른 나라에 수출하는 것이 가능한지도 불분명하다는 것이 사우디 관리의 설명이다.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점들을 고려해 사우디 정부가 더 광범위하고 실용적인 에너지 전략을 10월 말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우디 관료는 소프트뱅크가 태양광 발전사업에서 배제되지 않겠지만 주도적인 역할을 하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사우디는 전기 생산을 석유와 가스에 기대고 있다. 사우디의 실세인 33세의 무함마드 빈살마 왕세자는 사우디 개혁 청사진인 '비전 2030'의 하나로 석유 의존적 산업구조 탈피와 청정 재생에너지 활용을 추진하고 있다.

kms123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