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은 부산본부 "동남권 경제 3분기에도 부진 못 벗어나"

송고시간2018-10-01 10:15

제조업 수출 전망은 다소 개선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울산·경남지역의 3분기 경제 지표도 부진을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업[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선업[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은행 부산본부가 1일 내놓은 동남권 경제 모니터링 보고서를 보면 3분기 동남권 경제는 부진했던 2분기 수준에 머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조업 생산은 철강업종의 감소에도 자동차와 부품, 조선, 석유화학·정제 및 금속 가공의 보합으로 2분기 수준을 유지했다.

서비스업 생산 역시 운수업의 소폭 증가에도 부동산업과 도소매업의 감소 등으로 전체적으로 보합세를 나타냈다.

소비도 보합세를 보였는데 주택가격 하락으로 소비심리가 둔화하는 가운데 지속적인 조선업 구조조정 등으로 하방 위험이 여전하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자동차, 조선 등 대부분 업종에서 업황 부진이 지속해 신규 설비투자도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 건설투자와 수출은 전 분기보다 부진했다. 7∼8월 월평균 취업자 수는 지난해 동기와 비교해 2만2천 명 줄어들면서 2분기보다 감소 폭이 확대됐다.

지역 경제가 전체적으로 부진을 벗어나지 못한 가운데 7∼8월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1.6% 상승하는 등 상승세를 유지했다.

부산항
부산항

[연합뉴스TV 제공]

그나마 동남권 제조업체는 하반기 수출에 대해서는 다소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한국은행이 동남권 제조업체 63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하반기 수출 증가를 예상하는 업체의 비중이 41.3%로 나타났다. 33.3%는 보합, 25.4%는 감소할 것으로 답했다.

내년 수출전망에 대해서도 46.0%가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으며 15.9%만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수출 증가요인으로는 주요 수출대상국의 경기 개선, 신시장 개척 등을 들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