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병준 "조강특위에 전례 없는 권한 줄 것"

송고시간2018-10-01 10:28

"청와대 직원들이 이자카야서 심야에 업추비 결제한 게 잘못 아닌가"

발언하는 김병준
발언하는 김병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전국 당협위원장 직무 평가를 위한 조직강화특위(조강특위) 구성에 대해 "공정성을 담보하는 방법은 누가 봐도 신뢰할 수 있고 객관적인 분들을 모셔서 전례 없는 권한을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조강특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공정성이며, 그것만이 공정성 시비를 피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분들이 범보수의 가치를 구현할 수 있도록 최대한 폭을 열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심재철 의원의 업무추진비 유용 의혹 제기에 대한 청와대 해명과 관련해 "청와대 직원들이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이자카야에 가서 술을 마시는 것을 이해할 수 있지만, 그것이 잘못된 일이 아니라고 강변할 것은 아니다"라면서 "도대체 직무의 기준이 어떤 것인지 모르겠지만 여러 가지로 귀에 거슬리는 점들이 많다"고 촌평했다.

심야에 이자카야와 같은 술집에서 업무추진비로 결제해 부정 사용한 것 아니냐는 심 의원의 지적에 청와대가 "통상의 근무시간대를 벗어난 업무추진이 불가피하다"고 해명한 데 대한 비판이다.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