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칠곡서 30대 회사원 숨진 채 발견…경찰 "추락사 가능성"

송고시간2018-10-01 09:51

경찰, 부검해 사인 규명 예정

경북 칠곡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북 칠곡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칠곡=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칠곡군의 한 상가 인근에서 30대 회사원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1일 칠곡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4시 6분께 칠곡군 석적읍 노래방 입구 부근에서 A(32)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구미 모 대기업 직원인 A씨는 회사 동료, 지인 등 4명과 함께 술을 마시고 건물 3층 노래방에 갔다가 자리를 비운 뒤 건물 바깥 1층 바닥에서 쓰러져 있었다.

동료들은 노래방에서 놀던 중 30∼40분 지나도 A씨가 오지 않자 찾아 나섰다가 쓰러진 그를 발견해 119구급대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를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건물 3층 난간에서 추락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비상문 밖이 낭떠러지 식 건물 구조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