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BS에 슈퍼컴퓨터 구축…엘니뇨·몬순 심화연구

송고시간2018-10-01 12:00

"기후 물리·이론 물리·계산과학 분야 등 연구 경쟁력 강화"

IBS에 도입하는 슈퍼컴퓨터 [IBS 제공=연합뉴스]

IBS에 도입하는 슈퍼컴퓨터 [IBS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기초과학연구원(IBS)은 대전 유성구 본원에 기초과학 연구 경쟁력 강화를 위한 슈퍼컴퓨터를 구축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슈퍼컴퓨터 연산 속도는 1.43PF(Peta Flops)다.

1PF는 1초에 1천조번의 연산이 가능한 수준이다.

76억 명이 계산기로 초당 19만 건의 계산을 하는 속도와 같다.

저장 용량은 약 8천740TB(테라바이트)다.

영화 한 편을 대략 4GB로 가정하면, 약 217만 편의 영화를 저장할 수 있는 수치다.

구축 사업자로는 세계적인 슈퍼컴퓨터 제조사 크레이(Cray)가 선정됐다.

연말까지 성능 실험을 거쳐 내년 초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한다.

규모 면에서는 국내 공공기관 중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과 기상청에 이어 세 번째에 해당한다.

슈퍼컴퓨터는 기후 물리·이론 물리·계산과학 분야 등 연구 경쟁력과 효율성을 끌어 올릴 것으로 IBS는 기대하고 있다.

기후 물리 연구단의 지구시스템 역학·기후 변화 예측 연구에 중점적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슈퍼컴퓨터를 활용한 고해상도 기후 모델링으로, 기후 변화에 대한 새로운 지식을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악셀 팀머만 기후 물리 연구단장(부산대 석학교수)은 "최고급 성능의 슈퍼컴퓨터 자원을 활용해 엘니뇨와 몬순 등 기후 변동성, 급격한 기후 변화, 고기후 등 문제에 도전하고자 한다"며 "본원과 연구단의 연구망을 연계하는 방식으로 연구 기간과 비용을 크게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IBS 김두철 원장은 "IBS 28개 연구단은 물론 연구시설 개방을 통해 다양한 연구그룹과 공동 활용에 나설 계획"이라며 "세계적인 연구성과를 창출하는데 IBS 본원의 슈퍼컴퓨터가 핵심 인프라로 역할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