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리 아들 찾아주세요"…한국서 인니 참사현장 찾은 어머니

2018년 9월 30일 인도네시아 중앙술라웨시 주 팔루의 8층 호텔이 지진으로 무너진 현장에서 구조대원들이 생존자를 찾고 있다. [AP=연합뉴스]
2018년 9월 30일 인도네시아 중앙술라웨시 주 팔루의 8층 호텔이 지진으로 무너진 현장에서 구조대원들이 생존자를 찾고 있다. [AP=연합뉴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규모 7.5의 강진과 쓰나미가 덮친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 팔루 지역에서 한국인 30대 남성이 사흘째 연락이 두절되자 어머니가 직접 현지로 아들을 찾아 나섰다.

1일 현지 소식통과 관계 기관에 따르면 재인도네시아 한인패러글라이딩협회 관계자 A씨의 어머니와 지인 등 두 명이 남(南) 술라웨시 주 술탄 하사누딘 공항을 거쳐 팔루지역으로 향할 예정이다.

민항기 운항이 재개되지 않은 탓에 이들은 항공편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다행히 주인도네시아 대사관의 도움을 받아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10시께 인도네시아군 수송기를 탈 수 있도록 조처된 것으로 전해졌다.

印尼 강진·쓰나미 사망자 420명으로 늘어
印尼 강진·쓰나미 사망자 420명으로 늘어(팔루<인도네시아> AFP=연합뉴스) 지난 2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강진과 이어진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 수가 29일 420명으로 늘어났다.
지진으로 무너진 팔루의 한 호텔 잔햇더미 아래 수십 명이 갇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동갈라 지역은 팔루보다 진앙지에 더 가까우며 30만명 이상이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희생자는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사진은 이번 지진으로 무너진 팔루의 10층 호텔 건물이 무너져 내린 모습. bulls@yna.co.kr

대사관의 한 관계자는 "오전 7시께 담당 영사가 먼저 출발하고, 가족들은 10시께 다른 직원 한 명과 동행해 현장으로 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A씨는 패러글라이딩 대회 참석차 지난 24일부터 팔루에 머물러 왔으며, 팔루 북쪽 80㎞ 지점에서 대규모 지진이 발생한 28일 오후 6시 이후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A씨의 어머니는 지진 발생 10여 분 전에도 통화했는데 이후 전화가 되지 않는다며 한국 외교부에 상황을 신고하고, 전날 인도네시아에 입국했다.

한편, A씨와 다른 대회 참가자들이 머물던 현지의 8층 호텔은 이번 지진으로 완전히 무너진 상태다.

구조대원들은 호텔 잔해에서 20여 명을 구조했지만, 여전히 50∼60명가량이 갇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붕괴 당시 A씨가 호텔에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현지 언론은 대회 관계자 등을 인용해 참가자 34명 중 20여 명은 외출했던 것으로 파악됐지만, A씨를 비롯한 10명은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재난 당국 관계자는 "잔해 아래에서 아이의 울음소리 등이 들린다는 증언이 나왔다"면서 "현장에 중장비를 투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印尼 강진·쓰나미 사망자 420명으로 늘어
印尼 강진·쓰나미 사망자 420명으로 늘어(팔루<인도네시아> EPA=연합뉴스) 지난 28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에서 발생한 강진과 이어진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 수가 29일 420명으로 늘어났다.
지진으로 무너진 팔루의 한 호텔 잔햇더미 아래 수십 명이 갇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 동갈라 지역은 팔루보다 진앙지에 더 가까우며 30만명 이상이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희생자는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사진은 30일 팔루에서 구조대원들이 희생자들의 유해를 옮기는 모습. bulls@yna.co.kr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01 08: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