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시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 첫발…피해자모임과 협의

송고시간2018-10-01 07:37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가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첫발을 디뎠다.

부산시는 지난달 28일 서울본부에서 형제복지원 피해생존자·실종자·유가족모임 대표를 만나 진상규명을 위한 10개 항에 합의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만남에서 한종선 피해자모임 측은 부산에 흩어져 있는 사건 자료 수집, 피해생존자 실태조사, 피해상담 창구 개설, 피해자를 위한 공간 제공, 형제복지원 특별법 제정촉구 등 11개 사항을 요구했다.

부산시는 피해자모임 측 요구사항 가운데 법적 한계가 있는 형제복지원 매각 용지 환수 요구를 제외한 10개 요구사항을 받아들였다.

시는 또 향후 시민들이 참여하는 진상규명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하고 이 부분에 대해서도 피해자모임 측과 협의를 벌여나가기로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시가 형제복지원의 인권유린 사건을 함께 아파하고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고 실무적인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며 "오는 5일 부산시민의 날 행사에 피해생존자들을 초청해 시민과 함께 이들을 위로하겠다"고 말했다.

형제복지원 진상규명 촉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형제복지원 진상규명 촉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