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리용호 다시 침묵…北관계자 "떠날 때까지 말할 기회 없을 것"

송고시간2018-10-01 05:44

차 타고 모처 이동, 뉴욕서 엿새째 일정 소화…취재진엔 묵묵부답

모처로 이동했다 숙소로 복귀하는 북한 리용호 외무상
모처로 이동했다 숙소로 복귀하는 북한 리용호 외무상

(뉴욕=연합뉴스) 북한 리용호 외무상이 30일(현지시간) 미국 경호원들의 경호를 받으며 차량으로 모처로 이동했다가 2시간30분만에 숙소인 뉴욕 유엔본부 앞 밀레니엄 힐튼 유엔플라자 호텔로 복귀하고 있다. 2018.10.1
lkw777@yna.co.kr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하루 전 유엔총회 연설에서 신뢰를 강조하며 종전선언 등 미국의 '선(先) 조치'를 촉구하는 목소리를 높인 북한 리용호 외무상은 30일(현지시간) 다시 침묵을 지켰다.

지난 25일 뉴욕에 입성한 리 외무상은 전날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을 한 데 이어 이날 엿새째 일정을 소화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 오전 내내 숙소인 유엔본부 앞 밀레니엄 힐튼 유엔플라자 호텔에 머물다 정오께 미국측 요원들의 경호를 받으며 차량으로 모처로 이동했다.

리 외무상은 그동안의 검은색 계열에서 회색 계열로 정장도 바꿔입었다.

그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10월 4차 방북을 앞둔 가운데 연합뉴스를 비롯한 일부 취재진의 향후 북미협상 전망 등에 대한 질문에는 여전히 입을 닫았다.

뉴욕 방문 이후 전날 일반토의 연설에서 처음 공개 발언을 한 이후 다시 침묵 모드로 돌아선 것이다.

리 외무상은 약 2시간 30분가량 지나 숙소로 복귀했지만 역시 묵묵부답이었다.

리 외무상이 호텔로 들어가는 사이 북측 관계자는 취재진에게 다가와 "이번에는 떠날 때까지 (리 외무상이 취재진에게) 말할 기회가 있을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리 외무상이 주초에 귀국길에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떠날 때까지 취재진에게 별도의 언급을 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전날 연설에서 미국에 종전선언 등 선조치를 촉구한 만큼 북미 간에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물밑협상에서 미측의 반응을 기다리겠다는 의중을 담은 것으로 보인다.

리 외무상은 전날 유엔총회 연설에서 "미국에 대한 신뢰 없이는 우리 국가의 안전에 대한 확신이 있을 수 없으며, 그런 상태에서 우리가 일방적으로 먼저 핵무장 해제하는 일은 절대로 있을 수 없다"면서 "비핵화를 실현하는 우리 공화국 의지는 확고부동하지만, 이것은 미국이 우리로 하여금 충분한 신뢰감을 가지게 할 때만 실현 가능하다"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또 미국이 "종전선언 발표까지 반대하고 있다"면서 "조선반도 비핵화도 신뢰조성을 앞세우는데 기본을 두고 평화체제 구축과 동시 행동 원칙에서 할 수 있는 것부터 하나씩 단계적으로 실현해야 한다는 게 우리의 입장"이라며 동시행동·단계적 실현 원칙을 주장했다.

北외무상 "국가안전 확신없이 일방적 핵무장 해제 절대 없어"
北외무상 "국가안전 확신없이 일방적 핵무장 해제 절대 없어"

(유엔본부<뉴욕> AP=연합뉴스)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의 제73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미국에 대한 신뢰 없이는 우리 국가의 안전에 대한 확신이 있을 수 없으며, 그런 상태에서 우리가 일방적으로 먼저 핵무장 해제하는 일은 절대로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사진).
리 외무상은 15분간 진행된 기조연설에서 미국의 상응 조치를 요구하면서 "비핵화를 실현하는 우리 공화국 의지는 확고부동하지만, 이것은 미국이 우리로 하여금 충분한 신뢰감을 가지게 할 때만 실현 가능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bulls@yna.co.kr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