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투표율 미달로 '국호 변경' 마케도니아 국민투표 부결(종합)

송고시간2018-10-01 05:22

개표 결과는 찬성 압도적…자에브 총리 정치적 타격에도 "민주주의 승리"

마케도니아 '국호 변경', 투표율 미달로 부결
마케도니아 '국호 변경', 투표율 미달로 부결

(스코페 AP=연합뉴스) 마케도니아의 '국호 변경' 국민투표가 투표성립 요건인 투표율 50%를 넘지 못해 무산되자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국호 변경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거리로 뛰쳐나와 환호하고 있다. 마케도니아는 정부는 그리스와의 오랜 분쟁을 끝내고 유럽연합(EU) 가입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국호를 '북마케도니아'로 바꾸는 안건을 이날 국민투표에 부쳤으나 투표율이 약 35%에 그쳐 좌절됐다. ymarshal@yna.co.kr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그리스와 오랜 분쟁을 끝내고 유럽연합(EU) 가입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나라 이름을 바꾸려던 마케도니아 정부의 계획이 국민투표의 벽을 넘지 못했다.

30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치러진 국호 변경 찬반 국민투표는 투표 성립 요건인 투표율 50%를 넘지 못한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

오후 7시 투표가 마감되기 전 국민투표 보이콧 운동을 벌였던 반대파 측은 거리 곳곳에서 환호하며 투표가 무산된 것을 환영했다.

마케도니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투표 마감 30분 전까지 공식 집계된 투표율이 34.59%라고 발표했다.

이날 국민투표에 올라온 안건은 "당신은 마케도니아와 그리스가 체결한 합의안을 수용함으로써 유럽연합(EU)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가입에 찬성하겠습니까?"라는 질문이었지만 실제 유권자들의 관심을 끌지 못했다.

30일(현지시간) 마케도니아 수도 스코페에서 한 유권자가 국호 변경 찬반 국민투표에서 투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마케도니아 수도 스코페에서 한 유권자가 국호 변경 찬반 국민투표에서 투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란 자에브 총리는 '이번 국민투표로 나토와 EU에 가입해 서방의 일원이 될 것인가 아니면 계속 고립된 국가로 남을 것인가'라며 투표 참여를 독려했으나 투표 자체가 무산되면서 정치적 타격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그러나 자에브 총리는 58%의 투표함을 개표한 결과 국호 변경 찬성률이 90.8%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나자 "민주주의와 유럽 마케도니아가 승리했다"며 야당에 국호 변경 비준을 촉구했다.

1991년 유고 연방에서 분리 독립한 마케도니아는 1993년 구(舊) 유고슬라비아 마케도니아공화국(FYROM)이라는 이름으로 유엔에 가입했으나, 2008년 나토 가입 문턱에서 좌절했고 EU 가입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알렉산더 대왕을 기리는 그리스가 '마케도니아'라는 국명을 문제 삼으며 마케도니아의 나토, EU 가입에 끈질기게 반대했기 때문이다.

그리스는 마케도니아라는 이름이 고대 마케도니아 왕국의 중심지인 그리스 북부 마케도니아 지방에 대한 영유권을 침범하려는 의도를 지닌 것이라며 반발해왔다.

27년 동안 나라 이름을 둘러싸고 대립했던 양국은 작년 5월 취임한 개혁 성향의 자에브 총리가 그리스와의 관계 개선 의지를 천명한 뒤 수개월 협상 끝에 양국 갈등을 종식하기 위한 합의안을 도출했다.

자에브 총리와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는 올 6월 마케도니아의 이름을 '북마케도니아'로 변경하는 대신 그리스가 마케도니아의 나토, EU 가입을 적극 지지하기로 합의했다.

[로이터 제공]

유튜브로 보기

두 총리의 합의안은 그러나 국내에서 큰 반발을 불러왔다.

민족주의 성향의 마케도니아 야당은 국호 변경이 정체성을 양보한 '항복'이라고 반발했고 '나는 거부한다'라는 보이콧 운동까지 일었다.

그리스에서도 '마케도니아'라는 단어가 들어가 있는 한 양국의 합의안에 찬성할 수 없다고 반발이 확산했다.

마케도니아의 국명 변경 무산은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에도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러시아의 서유럽 진출을 경계하는 독일, 미국 등은 국호 변경을 지지했으나 나토의 세력 확장을 막으려는 러시아는 국호 변경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등 이번 투표는 국제적으로도 큰 관심을 끌었다.

환호하는 '국호 변경' 반대파 시민들
환호하는 '국호 변경' 반대파 시민들

(스코페 AFP=연합뉴스) 마케도니아의 '국호 변경' 국민투표가 투표성립 요건인 투표율 50%를 넘지 못해 무산되자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국호 변경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거리로 뛰쳐나와 환호하고 있다. 마케도니아는 정부는 그리스와의 오랜 분쟁을 끝내고 유럽연합(EU) 가입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국호를 '북마케도니아'로 바꾸는 안건을 이날 국민투표에 부쳤으나 투표율이 약 35%에 그쳐 좌절됐다. ymarshal@yna.co.kr

mino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