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간건물 불법촬영카메라 집중점검

송고시간2018-10-01 06:00

9월 한달간 의심흔적 구멍 124개 발견

화장실 내 의심구멍 발견 및 인심스티커 부착 모습
화장실 내 의심구멍 발견 및 인심스티커 부착 모습

[여성가족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여성가족부는 지난달 3일부터 한 달여간 민간건물의 불법촬영카메라 집중점검을 했다고 1일 밝혔다.

당국은 민간건물로 대상을 확대해 인천 연수구 소재 복합쇼핑몰인 스퀘어1과 CGV 연수점, 청학문화센터, 서울 동대문구 라마다 앙코르호텔과 성동구 종합체육센터, 경기 여주종합터미널과 NH농협은행 여주시지부 화장실, 탈의실, 수유실 등을 집중점검했다.

점검 결과 불법촬영 카메라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의심스러워 보이는 구멍 124개(화장실 104개, 수유실 5개, 탈의실 15개)가 발견됐다.

여가부는 '의심흔적 막음용 안심스티커'를 부착하고 시설물 관리자에게 수리공사 등 개선조치를 요청했다.

여가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불법촬영 카메라 탐지 현장점검을 주기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며 "특히 민간시설물 내 점검활동을 계속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