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회, 대정부질문 재개…여야, 판문점선언 비준동의 공방

송고시간2018-10-01 05:00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국회는 1일 본회의를 열어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국무위원들을 상대로 외교·통일 분야 대정부질문을 한다.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더욱 주목받는 4·27 판문점선언의 국회 비준동의와 한반도 비핵화 문제가 대정부질문의 쟁점이 될 전망이다.

국회 대정부질문
국회 대정부질문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은 평양공동선언과 한미정상회담의 성과를 부각하면서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와 남북교류 활성화 입법 등의 중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평양공동선언을 '비핵화 진전없는 공허한 선언'으로 규정하는 가운데 특히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를 '서해 북방한계선(NLL) 무력화'라고 주장하며 정부를 몰아세울 방침이다.

여야가 강한 충돌을 이어가는 한국당 심재철 의원의 비인가 행정정보 무단유출 논란도 이날 대정부질문의 공방 소재가 될 가능성이 있다.

여야는 애초 지난달 13∼14일, 17∼18일 대정부질문을 하려고 했으나, 평양 남북정상회담(9월 18∼20일)과 남북연락사무소 개소식(9월 14일) 등을 고려해 정치 분야 일정(9월 13일)만 소화하고 나머지는 회담 이후로 미뤘다.

국회 대정부질문은 2일 경제, 4일 교육·사회·문화 분야로 이어진다.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