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日에 "욱일기에 대한 한국민 정서 감안하라" 입장 전달(종합)

해군, '침략 상징' 욱일기 단 日군함 제주관함식 해상사열 불가 재확인
해군, 15개국에 "자국기·태극기 달아달라" 통보…日과 계속 협의할 것"
자위대 함정 욱일기 게양식
자위대 함정 욱일기 게양식[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상현 기자 = 해군은 다음 달 제주에서 열릴 국제관함식에 참가하는 일본 해상자위대 함정의 '욱일승천기(旭日昇天旗·욱일기)' 게양 논란과 관련, "일본 측과 계속 협의해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해군의 한 관계자는 30일 "국제관함식 해상사열에 참여하는 15개국 함정에 자국 국기와 태극기를 달아달라는 입장에 변화는 없다"면서 "일본 측과도 계속 협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해군은 일본 해상자위대와 별도로 소통하는 채널이 있으므로 그 채널로 우리의 입장을 계속 전달할 것"이라며 "일본 측도 우리의 요청과 입장을 잘 이해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도 이날 "우리 정부는 외교 경로를 통해 일본 측에 욱일기에 대한 우리 국민 정서를 적극 감안할 필요가 있음을 전달하고, 관련 사항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바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최근 주한일본대사관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다만 이에 대한 일본 측의 응답 등을 포함해 "상세 내용에 관해서는 언급을 자제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해군은 다음 달 11일 제주 해군기지에서 열릴 국제관함식 해상사열에 참여하는 15개국 함정에 자국 국기와 태극기를 달아달라는 공문을 보낸 바 있다.

이에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일본 방위상은 지난 28일 기자들에게 "자위함기 게양은 국내 법령상 의무다. 유엔해양법조약에서도 군대 소속 선박의 국적을 표시하는 외부 표식에 해당한다"면서 "(제주관함식에 갈 경우도) 당연히 달 것"이라고 말했다.

해상자위대 간부도 29일 산케이신문에 "국적을 표시하는 자위함기는 국가 주권의 상징이기도 하다"며 "(욱일기를 함선에서) 내리라고 하는 것은 비상식적인 데다 예의가 없는 행위다. 수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욱일기는 구 일본군이 사용하던 것으로, 침략전쟁과 군국주의의 상징으로 여겨진다. 해상자위대는 1954년 발족 당시부터 자위함 깃발로 욱일기를 채택했다.

우리 군의 한 관계자는 "해상사열에 참가하는 15개국에 자국기와 태극기를 함께 달아달라고 요청한 만큼 대부분 주최국의 요구에 응할 것"이라며 "일본 함정도 욱일기를 달고 제주에 입항하더라도 해상사열 때는 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욱일기 반대 청원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현재 국민청원 홈페이지에서 '욱일기'라는 단어를 키워드로 검색하면 총 161건의 청원이 뜬다.

threek@yna.co.kr,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30 17: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