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팸 정보 연 1억2천만건 민간에 개방…"데이터경제 활성화"

KISA, 내년부터 비식별조치 후 개방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스팸 빅데이터를 내년부터 민간에 개방한다고 30일 밝혔다.

KISA 관계자는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해 내년에 스팸 관련 데이터를 시범적으로 개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개방 대상 스팸 정보는 휴대전화와 이메일 등을 이용한 스팸트랩 시스템이 수집한 9천만건과 스팸신고를 통해 들어온 3천만건 등 연간 1억2천만건이다.

KISA는 수집한 정보를 개인을 알아볼 수 없도록 비식별처리한 후 산업, 학계, 연구기관 등에 제공할 계획이다. 각종 사이버 위협 정보와 정보보호 R&D 데이터넷(Data Set) 등 다른 데이터도 확대 개방할 방침이다.

KISA는 "비식별조치를 선제로 적용해 다른 기관들도 모방할 수 있는 사례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며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하면 스팸차단, 봇넷탐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KISA는 아울러 비식별지원센터를 정책·기술 전문 연구조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차세대 비식별 기술을 연구하고,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기업의 안전한 활용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PDS(개인데이터스토어) 제도 개선을 위한 시범사업을 지원하고, 개인정보 점검 및 유출 이력 빅데이터를 구축해 통합관리할 계획이다.

KISA 관계자는 "지난해 개인정보 유출사고의 약 70%가 해킹에 의해 이뤄졌다"며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개인정보보호본부와 다른 본부 간 협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팸 정보 연 1억2천만건 민간에 개방…"데이터경제 활성화" - 1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30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