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방치된 국유 일반재산, 여의도 면적 16배…금액으론 4.6兆

송고시간2018-10-01 06:00

무단점유로 활용 못하는 경우가 63.4%…무단점유자 확인도 제대로 안돼

국유 일반재산 무단점유 (PG)
국유 일반재산 무단점유 (PG)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정부가 보유한 국유 일반재산 중 여의도의 약 16배에 달하는 면적이 무단점유 등으로 방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의원이 1일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정부 보유 국유 일반재산 중 미활용·무단점유 등으로 방치된 유휴재산의 총 면적은 46.8㎢이었다.

이는 여의도 면적(2.9㎢)의 16배에 가깝고 금액으로는 4조5천786억원에 이른다.

국유재산은 국가나 정부 기업이 직접 사무용·사업용으로 쓰는 행정재산과 대부·매각·양여·개발 등이 가능한 일반재산으로 나뉜다.

그런데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전체 일반재산 중 면적으로는 10.6%, 금액으로는 22.9%가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종류별로 보면 방치된 유휴 일반재산 중 무단점유로 인해 활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전체의 63.4%로, 면적은 29.7㎢에 달했다.

이 중 무단점유자가 누구인지조차 확인하지 못하고 있는 일반재산이 20.6㎢(무단점유 방치 일반재산의 69.4%)였다.

무단점유자를 확인해 변상금을 부과하더라도 수납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다.

5년 이상 장기간 미수납된 변상금이 682억원으로 전체의 47.8%였다.

조정식 의원은 "유휴 국유재산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적재적소에 국유재산을 활용해야 한다"며 "변상금 수납 관리를 철저히 하고 국유재산 무단점유자들을 적극적으로 밝혀내 본래 취지대로 국유재산이 쓰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의원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의원

[조정식 의원실 제공]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