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총리 "방명록 글 왜곡한 가짜뉴스…야비한 짓 멈추길"

베트남 호찌민 전 주석에 관해 쓴 글이 왜곡돼 나돌아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28일 "베트남 호찌민 전 주석의 거소를 방문, 방명록에 쓴 글을 왜곡한 가짜뉴스가 나돈다"며 "야비한 짓을 멈추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과 트위터에 이러한 내용의 글과 함께 방명록을 찍은 사진을 올렸다.

호찌민 전 주석 거소에서 방명록 적는 이총리
호찌민 전 주석 거소에서 방명록 적는 이총리[이낙연 총리 페이스북]

이 총리는 추석 연휴 기간인 25∼26일 고(故) 쩐 다이 꽝 베트남 주석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베트남 하노이시를 방문했다.

그는 26일 꽝 주석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직후 호찌민 전 주석의 거소를 찾아 '위대했으나 검소하셨고, 검소했으나 위대하셨다. 백성을 사랑하셨으며 백성의 사랑을 받으신 주석님의 삶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고 부끄러워진다'고 방명록에 적었다.

방명록을 찍은 사진은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호찌민 전 주석 거소 방명록
호찌민 전 주석 거소 방명록[이낙연 총리 페이스북]

그러자, 이 총리가 '호찌민 주석'에 관해 쓴 글임에도 이에 대한 설명 없이 SNS에 퍼 나른 뒤 '주석님'이라는 부분만 부각해 비판하는 네티즌들이 있었고, 급기야 "김정은에게 쓴 글이 맞느냐. 그렇다면 공산당 간첩이네"라는 글까지 등장했다.

[이낙연 총리 페이스북]
[이낙연 총리 페이스북]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28 13: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