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 첫 민간 '데이터거래소' 10월1일 가동

JTB 등 5개사 '판매자'로 참여, 스타트업이 운영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기업이 업무용 데이터를 사고 파는 일본의 첫 민간 '데이터거래소'가 10월1일부터 가동한다.

일본 최대의 여행사인 JTB 등 5개사가 여러 나라 언어로 대응이 가능한 의료기관의 위치정보 등을 판매한다. 관광업체 등 정보를 구입하는 업체는 전용 사이트를 통해 가격협상을 하거나 결제를 하는 구조다. 개별 기업간 거래에 비해 다양한 정보를 안전하게 매매할 수 있는게 장점이다. 데이터에 관해서는 구글, 애플, 페이스북, 아마존 닷 컴 등 이른바 미국의 'GAFA'가 전세계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광고와 기술개발에 활용, 막대한 이익을 올리고 있다. 미국에 뒤졌지만 일본 업계가 이 분야에 뛰어드는 셈이다.

28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10월에 출범할 데이터거래소는 사물인터넷(IoT) 관련 데이터 거래 서비스업체인 '에브리센스(EverySense,Inc.) 재팬'이 운영을 맡는다. 히타치(日立)와 후지쓰(富士通) 등 59개 민간기업과 단체로 구성된 '데이터유통추진협의회'의 사무국 역할을 하게 된다.

JTB는 다언어 대응이 가능한 의료기관과 외국 크레딧 카드를 사용할 수 있는 현금자동지급기(ATM)의 위치정보 등을 판매한다. 일본 전국의 관광정보를 독자적으로 수집한 '관광예보 풀랫폼'의 정보 59만여건을 활용한다. 그동안 개별적으로 외부에 판매해 왔으나 대상을 확대한다. JTB는 외국인용 관광정보를 제공하는 스마트폰 앱 개발회사 등의 수요를 기대하고 있다. 거래소를 통해 2021년에 1천여개사에 데이터를 팔아 1억 엔(약 10억 원) 정도의 매출을 올린다는 목표다.

중국 국제 빅 데이터 산업전시회 2018[EPA=연합뉴스]
중국 국제 빅 데이터 산업전시회 2018[EPA=연합뉴스]

JTB 이외에 데이터를 파는 4개 업체는 인터넷 관련 기업이다. 판매대상 데이터에는 개인정보에 가까운 것도 있다. 65만명이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을 때 마다 보내오는 정보를 모은 자동차 연비데이터와 100만명 이상의 회원에게서 수집한 직업속성에 따른 가구데이터 등은 모두 본인의 동의를 받아 개인을 특정할 수 없도록 가공해 판매한다.

거래소에 참가하는 기업의 폭이 넓어지면 운전습관에 따라 보험료가 달라지는 자동차 보험상품 등 새로운 서비스 개발에 활용하는 업체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에브리센스사는 중립적인 운영자로서 거래 규칙을 정하고 결제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데이터를 판매하는 업체로부터 거래액의 10%를 수수료로 받는다. 참가자를 늘려가 2021년 거래 총액을 30억 엔(약 300억 원)으로 끌어 올린다는 목표다.

일본 정부도 개인정보를 맡아 민간기업 등에 제공하는 '개인데이터은행' 구상을 제시, 덴쓰(電通)와 시중은행 등이 참여를 저울질하고 있다. 데이터거래소는 이런 사업자들도 거래소로 끌어들여 다양한 데이터를 거래하는 플랫폼을 지향한다는 계획이다.

사업이 전자화하면서 세계 디지털 데이터의 총량은 2025년 현재의 5배 이상인 163조 기가바이트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데이터를 사업에 활용하는 움직임은 세계적으로 활발해 지고 있다. 일본도 '데이터유통추진협의회'가 데이터거래소 운영사업자 인정제도를 시작할 예정이다. 에브리센스는 1호 인증취득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광고업체인 하쿠호도(博報堂)홀딩스도 내년에 민간 데이터거래소 개설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일본의 기업간 데이터 교환이나 거래는 주로 개별 거래나 특정기업의 연대로 이뤄져 왔다. 야후는 2017년부터 닛산(日産), 고베(神戶)시 등과 데이터를 서로의 마케팅에 활용하는 이업종 제휴를 확대해 왔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일본 기업은 자사 데이터의 외부제공을 꺼리는 예가 많아 유럽과 미국에 비해 데이터 거래가 뒤지는 원인이 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오사와 유키오(大沢幸生) 도쿄(東京)대학 대학원 교수는 "일본 기업은 데이터를 '자사에서 어떻게 이용해야 할지 모르지만 그렇다고 다른 회사에 넘기고 싶어하지도 않는' 경향이 강하다"고 지적했다.

미국 조사기업 IDC 등의 조사에 따르면 작년에 외부에 데이터를 제공한 기업 등 '데이터 서플라이어'수는 일본의 경우 10만5천개사에 그쳐 미국의 30만3천개사, EU의 27만6천개사를 크게 밑돌았다.

lhy501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28 1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