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북연락사무소장 2차 회의…평양공동선언 이행 협의

10·4선언 11주년 기념행사·고위급회담 일정등 논의
천해성 통일차관(오른쪽)과 전종수 조평통 위원장
천해성 통일차관(오른쪽)과 전종수 조평통 위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남북은 28일 제2차 공동연락사무소 소장 회의를 열어 평양공동선언 이행방안을 논의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남측 소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북측 소장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개성공단 내 공동연락사무소에서 회의했다.

회의에서는 10·4선언 11주년 기념행사와 남북고위급회담 일정 등에 대한 의견 교환이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10·4선언 11주년 기념행사는 평양공동선언에 명시된 것으로, 정부는 민관 공동 방북단을 꾸려 2박 3일 일정으로 방북하는 방안을 북측과 협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10월초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남북고위급회담에서는 군사공동위원회와 적십자회담, 분야별 실무회담 등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후속 일정 등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회의에서는 연락사무소 운영과 관련한 실무협의도 진행됐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구성·운영에 관한 합의서에 명시한 대로 그 기능과 운영 및 관리방안, 또 활동 및 편의보장방안에 대해서 실무적인 협의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남북은 공동연락사무소가 개소한 14일에 1차 소장 회의를 했다. 남북은 주 1회 소장 회의를 열기로 합의했지만, 지난주는 평양에서 정상회담이 열리면서 건너뛰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연합뉴스 자료사진]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28 10: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