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태양계가 숨겨온 소행성 '류구' 표면 공개

소행성 착륙 소형 로버 2대가 사진·동영상 찍어 전송
로버-1B가 점핑 직후 촬영한 소행성 류구 표면(10:10)
로버-1B가 점핑 직후 촬영한 소행성 류구 표면(10:10)[출처: JAXA]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소행성 '류구' 표면에 착륙한 '미네르바 Ⅱ-1' 로버 2대가 찍어 전송한 류구의 표면 사진과 동영상이 공개됐다.

일본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가 27일 공개한 사진과 동영상에는 수십억년의 시간을 간직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소행성의 울퉁불퉁한 암석 표면이 생생하게 담겨있다.

로버-1B가 점핑 직전 촬영한 표면(09:46)
로버-1B가 점핑 직전 촬영한 표면(09:46)[출처:JAXA]

이 사진과 동영상은 지난 23일 9시46분부터 11시48분 사이에 찍은 것이다.

로버 1A, 1B는 류구 표면에서 바퀴 없이 내장 모터를 활용해 깡충 뛰어올랐다 착지하는 방법으로 이동하며 사진을 찍었다. 이 로벌들은 최대 15m까지 뛰어오를 수 있으며, 중력이 약해 착지하는데 15분 가량이 걸린다고 한다.

로버-1B가 찍은 사진은 이런 도약 과정을 5분 단위로 찍어 전송했다.

로버-1B가 점핑하면서 찍은 사진(09:50)
로버-1B가 점핑하면서 찍은 사진(09:50)[출처:JAXA]
로버-1B가 점핑하면서 찍은 사진(09:55)
로버-1B가 점핑하면서 찍은 사진(09:55)[출처:JAXA]
로버-1B가 점핑하면서 찍은 사진(10:00)
로버-1B가 점핑하면서 찍은 사진(10:00)[출처:JAXA]

또 착지하기 전과 후에 찍은 사진을 전송했는데 그 간격이 25분에 달한다.

류구까지 다다른 태양 빛의 영향도 생생하게 잡혔다.

로버-1A의 핀과 안테나 그림자.
로버-1A의 핀과 안테나 그림자. [출처:JAXA]

로버-1A가 찍은 사진에는 로버에 장착된 안테나와 충돌방지용 핀의 그림자까지 포착됐으며, 로버-1B의 동영상에는 태양이 빛을 번쩍이며 움직이는 1시간 14분간의 장면이 축약돼 담겨있다.

류구는 '용궁'이라는 의미로, 크기는 약 900m 정도이며 주판알 모양을 하고 있다. 원시 소행성 형태여서 태양계 형성 초기의 물질을 갖고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로버들을 싣고간 소행성 탐사선 '하야부사 2'는 지난 6월 지구에서 약 2억8천만㎞ 떨어진 곳에 있는 류구 상공에 도착했다. 현재는 소형 로버만 가동 중이지만 나중에 하야부사 2가 직접 착륙해 암석 샘플을 채취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eomn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28 09: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