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DGIST, 태양광 이용 수소 대량생산 신개념 촉매 개발

유종성 교수 연구팀 "기존 촉매보다 효율성 높아"
유종성 교수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제공]
유종성 교수 [대구경북과학기술원 제공]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은 에너지공학전공 유종성 교수 연구팀이 태양광을 이용해 물을 산소와 수소로 분해하는 신개념 촉매를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 버클리캠퍼스(UC Berkely) 사무엘 마오 교수팀과 함께 개발한 촉매는 기존 촉매보다 효율성이 높아 수소 대량 생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연구팀은 마그네슘 하이브리드(MgH2)로 이산화티타늄으로 된 광촉매 표면에 산소를 제거하고 그 자리에 수소를 채워 넣는 방식으로 수소 원자가 토핑된 광촉매를 개발했다.

이 촉매는 기존 이산화티타늄 광촉매보다 밴드갭(Band Gap)을 줄여 약 4배 더 높은 활성도를 70일 이상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

또 기존 광촉매와 달리 가시광선에도 감응해 수소 생산의 한계점을 극복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유 교수는 "수소 생산의 효율성과 안정성을 모두 개선해 향후 수소 에너지 대중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화공촉매 분야 국제학술지인 '어플라이드 카탈리시스 B: 인바이런멘탈'(Applied Catalysis B: Environmental) 온라인판에 실렸다.

lee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27 13: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