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日에 우호상징 따오기 내달 기증 추진"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중국 정부가 따오기 한 쌍을 10월 중 일본에 우호의 상징으로 제공하는 방안을 놓고 일본 정부와 조율에 들어갔다고 교도통신이 27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중일 평화우호조약 40주년을 맞아 내달 23일께 중국을 방문할 방침이다.

중국의 따오기 기증은 아베 총리의 방중을 계기로 양국 간 우호 분위기를 조성하려는 것이라고 통신은 설명했다.

리커창 중국 총리(왼쪽)와 아베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왼쪽)와 아베 일본 총리[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지난 5월 일본을 방문한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국제보호조류인 중국의 따오기 한 쌍을 일본에 제공한다는 내용의 각서에 서명했다.

중국 측의 따오기는 내달 20일 전후 따오기 보호센터가 있는 니가타(新潟)현 사도(佐渡)시에 도착할 전망이지만 선정 작업이 늦어지면 아베 총리의 방중 이후인 같은 달 하순으로 시기가 늦춰질 가능성도 있다.

중국의 따오기 기증은 약 11년 만에 이뤄지게 된다.

중국은 1998년 장쩌민(江澤民) 국가주석이 일본을 방문했을 때 우호의 증표로 따오기 기증을 약속했고, 다음해 처음으로 따오기를 일본 측에 양도했다.

이후에도 따오기 기증이 이어져 5마리의 따오기가 일본에 왔지만, 중일관계가 악화하면서 2007년 이후에는 따오기 기증이 중단됐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27 02: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