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폼페이오 "'北비핵화' 특정시설·무기시스템 관련 대화 진행중"(종합2보)

北 실천조치 관련 '+α' 시사 주목…"전세계 위한 결과 내놓길 희망"
"트럼프, 올바른 시간에 김정은 만날 준비…2차 회담 머지않아 이뤄지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연합뉴스TV 제공]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 특정한 핵 시설 및 무기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동창리 엔진 시험장 및 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쇄 ▲미국의 '상응 조치'를 전제로 한 영변 핵시설의 조건부 영구 폐쇄 등 평양 공동선언에는 담기지 않은 '플러스알파(+α)'와 맞물려 북한의 추가적 비핵화 실천조치에 대한 물밑대화가 이뤄지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았는데도 종전선언과 같은 상응 조치를 하는 방안이 테이블 위에 있느냐'는 내용의 질문을 받고 "행정부의 입장은 우리가 이 논의를 시작한 이후로 조금도 변하지 않았다"며 "(비핵화에 대한) 많은 결과를 달성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고, 이에 관한 대화를 이어왔다"고 밝혔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은 "진행 중인 협상의 세부사항에 관해 이야기하길 원하지 않는다"면서도 "우리는 특정한 시설들, 특정한 무기 시스템들에 관해 이야기해왔다. 이러한 대화가 진행 중이고, 우리는 이 세계를 위한 결과를 내놓을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평양 공동선언 내용 외에 일부 시설 및 무기 신고를 비롯한 비핵화 실천조치의 협의가 이뤄지고 있음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미국은 핵 시설·물질·프로그램 등에 대한 리스트 제출 등 비핵화를 위한 초기 실행 조치를 종전선언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해왔다.

그러면서 "우리가 분명히 해 온 것은 우리가 추구하는 결과 달성을 위한 추진력이 되는 경제적 제재는 해제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는 최종적인 비핵화를 달성할 때까지 이들 제재를 완화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김 위원장을 오늘날 여기까지 오게 한 경제적 제재, 압박이 비핵화 달성 때까지 유지될 것이라는 걸 전 세계에 분명히 해왔다"고 거듭 밝혔다.

이어 대북 최대 압박 전략이 느슨해지고 있다는 지적에 "절대 그렇지 않다. 전체 유엔 안보리는 결의 이행에 전념하고 있다"며 "이번 주 (유엔총회에서) 이를 재확인할 걸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 평양 정상회담 이후 '엄청난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 진행자가 '북한은 핵무기와 미사일 포기에 동의하지 않았고 무기 목록도 주지 않았는데 엄청난 진전이라고 볼 수 있나'라고 묻자 "북한 내 (핵) 프로그램이 고도로 발달한 상황에서 이 정부가 출범했다는 걸 되짚어봐야 한다"며 핵·미사일 실험 중단, 55구의 미군 유해 송환 등을 성과로 거론하며 "우리는 지금 비핵화와 관련해 어떻게 진전시켜 나갈지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3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문 대통령은 평양에 다녀왔고 진전을 이뤘다. 우리는 계속해서 진전을 이뤄가고 있다"며 "이러한 것들이 모두 앞으로 나아가는 올바른 발걸음이며 올바른 길이다. 우리는 열심히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나에게 우리의 전체 외교팀을 활용, 이 세계가 유엔 안보리 결의를 통해 요구해온 결과(비핵화)를 달성하라는 과업을 부여했다"며 "우리는 이번 주 뉴욕 (유엔총회)에서 이와 관련해 많이 논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NBC방송 '밋 더 프레스'(Meet the Press) 프로그램 인터뷰에서는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의 전제조건과 관련, "(회담이) 제대로 굴러가도록 해야 한다. 실행계획을 세우고 올바른 여건들을 맞춰야 한다"며 '올바른 여건'을 거듭 거론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올바른 시간에 김 위원장과 만날 준비가 돼 있으며, 우리는 머지않은 미래에 그것(2차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미국의 파악 내용과 비교해 볼 때 핵 프로그램에 대해 솔직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한 채 "트럼프 행정부가 출범했을 때만 해도 전쟁의 위험이 있었지만, 우리는 일련의 논의 시작을 통해 (긴장의) 온도를 낮춤으로써 위협을 완화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두 눈을 부릅뜨고 있다"며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 약속과 전 세계, 유엔 안보리의 완전한 비핵화 요구에 부응하도록 하는 데까지는 갈 길이 멀다. 해야 할 일들이 많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우리의 팀은 충실하게 매진하고 있다. 많은 대화가 이뤄지고 있고 많은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며 "대중들에게 모든 게 보일 순 없지만 우리는 이 과정에서 충실하게 매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인내와 결연한 의지를 갖고 있으며, 대통령이 그 일(비핵화)이 이뤄지도록 하라고 부여한 사명을 안고 있다"고 강조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24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