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 별세…향년 61세(3보)

말단 공무원에서 41년 만에 국가주석으로
말단 공무원에서 41년 만에 국가주석으로(하노이 AP=연합뉴스)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이 지난 13일(현지시간) 수도 하노이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아세안 지역회의에서 미얀마 실권자 아웅산 수치를 만나고 있다. 국영 베트남 뉴스통신(VNA)은 21일 꽝 국가주석이 병환으로 별세했다고 보도했다. 향년 61세. 그는 1975년 공안부 말단에서 시작, 장관까지 된 입지전적 인물로 41년 만인 2016년 4월 국가주석 자리에 올라 화제가 됐다. ymarshal@yna.co.kr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이 21일 병환으로 별세했다고 국영 베트남 뉴스통신(VNA)이 보도했다. 향년 61세.

VNA는 "쩐 다이 꽝 주석이 21일 오전 10시 5분 별세했다"고 보도했다.

꽝 주석은 베트남 권력서열 2위로 쯔엉 떤 상 국가주석의 후임으로 2016년 4월 국가주석으로 공식 선임됐다.

꽝 주석은 베트남 북부 닌빈 성 출신으로 1975년 공안부에서 공직 생활을 시작해 국가안전자문과장, 국가안전총국 부국장, 공안부 차관, 공산당 중앙집행위원, 정치국원을 거쳐 2011년 공안부 장관에 임명됐다.

그는 공안부 말단에서 장관까지 오른 입지전적 인물로 41년 만에 국가주석 자리에 올라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는 중도 성향으로 업무 추진력이 강하다는 평가를 받으며 한국에 대해서도 우호적인 태도를 보여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베트남을 방문했을 때와 지난 3월 베트남을 국빈방문했을 때 꽝 주석을 만난 바 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21 14: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