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튜브 이용자 10명 중 4명, 하루 1시간 이상 본다"

엠브레인, 1천명 설문… 59.9% "유튜브가 기존 미디어 채널 대체"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유튜브 이용자들의 일평균 콘텐츠 시청 시간을 시사하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약 10명 중 4명은 하루 1시간 이상 유튜브를 이용한다는 것이다.

25일 시장조사 전문기업 엠브레인에 따르면 지난 6월 27일부터 7월 2일까지 19∼59세의 유튜브 이용자 1천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2.8%가 일평균 1시간 이상 유튜브를 본다고 답했다. 3시간 이상 이용한다는 사람도 5.2%나 됐다.

매일 1시간 이상 유튜브를 이용한다고 답한 응답자는 20대가 61.6%로 가장 많았다. 30대는 45.2%, 40대는 34.8%, 50대는 29.6%인 것으로 조사됐다.

일평균 30분에서 1시간 미만으로 유튜브를 쓴다는 응답은 29.7%를 차지했으며 30분 미만으로 본다는 응답은 26.6%였다.

유튜브를 이용하는 이유 [엠브레인 제공]
유튜브를 이용하는 이유 [엠브레인 제공]

유튜브를 이용하는 이유로는 '다양한 유형의 동영상 콘텐츠가 있기 때문'(48.9%·중복응답)이라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전문가들이 제작한 콘텐츠를 본다는 응답(36.5%)보다는 개인 영상제작자가 만든 콘텐츠를 본다는 대답(55.9%)이 많았다.

엠브레인은 "주류 미디어의 영향력을 벗어나, 나와 비슷한 보통 사람들이 만든 콘텐츠에 흥미를 느끼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특히 젊은층에서 개인 영상 제작물의 소비 비중(20대 62.5%·30대 57.7%·40대 54.2%·50대 49%)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엠브레인 제공]
[엠브레인 제공]

즐겨 보는 개인 영상물 종류로는 특정 분야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콘텐츠(62.5%· 중복응답)가 가장 많았고 음악 방송(50.1%)과 공부 방송·강의(36.5%), 운동 강습(33.9%)의 시청 수요도 컸다.

조사 대상의 59.9%는 유튜브가 기존 미디어 채널을 대체하고 있다는 데 동의했다. 유튜브가 TV 중심의 미디어 환경을 변화시킨다고 생각하는 응답도 전체의 79.3%나 됐다. 반면 유튜브를 단순한 '동영상 플랫폼'이라고 생각하는 이용자는 34.7% 정도였다.

한편 조사 대상의 64.3%는 유튜브가 중요한 검색채널이라고 답했으며, 앞으로 유튜브를 통해 검색을 하는 일이 많아질 것 같다는 데도 62.3%가 동의했다.

s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09/25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