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비핵화 전 남북 교류협력 확대, 찬성 58.6%, 반대 29.1%[리얼미터]

송고시간2018-09-20 09:46

충청권 제외한 전 지역서 찬성여론 더 높아

진보·중도층 '찬성' 우세…보수층 '반대' 다수

남북 정상, 평양공동선언 발표 뒤 악수
남북 정상, 평양공동선언 발표 뒤 악수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후 악수하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2018.9.2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국민 10명 중 6명은 북한의 비핵화 이전 남북 교류·협력 확대에 찬성한다는 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평양공동선언이 발표된 지난 19일 TBS 의뢰로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에 보조를 맞추면서 북한 비핵화 이전에 남북 간 교류·협력을 확대하는 데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 전체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58.6%가 '한반도 비핵화와 긴장 완화를 촉진할 것이므로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면 '대북 압박을 느슨하게 해 비핵화를 저해할 것이므로 반대한다'는 응답은 29.1%였다.

'모름'과 무응답은 12.3%였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광주·전라에서 찬성 73.4%, 반대 19.0%로 찬성 비율이 가장 높았고, 부산·울산·경남(찬성 66.0% vs 반대 18.8%), 서울(59.8% vs 26.7%), 경기·인천(58.8% vs 31.4%), 대구·경북(57.1% vs 29.5%) 등의 순으로 찬성 여론이 우세했다.

다만 대전·충청·세종은 반대(43.5%)가 찬성(39.2%)보다 많았다.

[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bxLUQUaOKY

연령별로는 30대(찬성 69.0% vs 반대 24.7%), 40대(67.4% vs 27.5%)에서 찬성 비율이 60%를 넘었고, 20대(59.5% vs 20.0%), 50대(53.6% vs 38.0%), 60대 이상(48.3% vs 32.4%)도 찬성 응답자가 더 많았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82.8% vs 반대 13.2%)과 중도층(58.4% vs 39.7%)에서는 찬성 응답자가 더 많았지만, 보수층(36.7% vs 50.1%)에서는 반대가 찬성을 앞섰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찬성 81.9% vs 반대 11.2%)과 정의당(75.2% vs 16.1%) 지지층에서 찬성이 압도적으로 많았으나, 자유한국당(16.4% vs 64.4%)과 바른미래당(39.2% vs 57.9%) 지지층에서는 반대가 더 많았다.

무당층은 찬성(39.7%)과 반대(35.8%)가 팽팽히 맞섰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EKc4qRMJnPU

[리얼미터 제공]
[리얼미터 제공]

charg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